안철수, 김정은 '계몽군주' 유시민 등에 "정신나간 여권 떨거지들"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8 23:33: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8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의 총격 사망 사건에 대한 정부 대응과 관련, "세월호 참사 때 드러났던 국가의 무기력하고 무능력한 모습이 그대로 재현됐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국민이 총탄을 맞고 불태워지는 6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임 대통령과 무엇이 다른지 국민은 묻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3년 반 동안 전임 정권 사람들 콩밥 먹인 것 외에 무엇이 바뀌었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라면 최순실은 어디 있냐고 묻는 당신들 모두가 바로 최순실"이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 군주'에 빗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북측 통지문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여권 인사들을 "정신 나간 여권 떨거지들"이라고 직격했다.

김 위원장을 "통 크다"고 평가한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위원장에 대해서는 "즉각 인사조치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