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의혹' 니콜라 창업자 트레버 밀턴 전격 사임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1 22:2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제2의 테슬라'로 주목받아온 미국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를 둘러싼 사기 논란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창업자 트레버 밀턴이 이사회 의장직을 돌연 사임했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을 인용한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니콜라는 이날 밀턴이 물러나고 GM 부회장 출신으로 현재 니콜라의 이사회 일원인 스티븐 거스키가 의장직을 맡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트레버 밀턴/사진=연합뉴스

밀턴도 성명서에서 "니콜라는 내 핏속에 있고 영원히 그럴 것이지만 초점은 회사이지 내가 아니다"라면서 사임 의사를 밝혔다.

밀턴의 이날 의장직 사임은 공매도 업체(주가 하락 시 이익이 발생하는 투자 방식) 힌덴버그 리서치가 지난 10일 니콜라는 사기 업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낸 뒤 논란이 지속하는 가운데 나왔다.

힌덴버그 리서치는 당시 보고서를 통해 니콜라는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트레버 밀턴의 수십가지 거짓말을 기반으로 세워진 사기 업체라고 주장했고 이후 니콜라 주가는 거의 40%가량 급락했다.

증시에서 논란이 고조되면서 미 증권 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미 법무부도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