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넥스 활성화 위해 스톡옵션·차등의결권 강화해야"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0 22:28: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코넥스시장 활성화를 위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과 차등의결권, 세제혜택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신현한 연세대 교수는 코넥스협회와 한국증권학회 주최로 20일 서울 여의도 IBK투자증권 본사 백동아카데미홀에서 '코넥스협회 설립 5주년 기념, 코넥스 시장 발전을 위한 테마 포럼' 주제 발표에서 "신생기업은 젊고 유능한 인재 유치를 최우선 과제로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벤처기업 정밀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과거 스톡옵션을 실시한 경험이 있는 기업은 0.7% 수준에 그쳤다. 현재 실시 중인 기업과 향화 활용계획이 있는 기업은 각각 1.0%, 2.2%로 나타났다.

신 교수는 "미국의 경우 신생·중소기업은 인재를 유지하기 위해 스톡옵션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스톡옵션으로 인재를 채용하면 벤처캐피털(VC)로부터 기술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자금조달로 연결되는 경향도 커진다"고 설명했다.

 

▲김군호 코넥스협회장

그러면서 "VC는 자금 뿐 아니라 경영 노하우, 기술,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며 "스톡옵션은 투자와 경영자문을 얻는 일거양득 전략"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스톡옵션으로 경영권이 위협받을 것을 우려하는 창업가들을 위해 차등의결권 도입도 필요하다"며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의 보유 주식이 일반 주식의 10배 의결권을 가져 경영권 걱정 없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김병일 강남대 교수는 코넥스 기업의 세제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과거 한시적 시행 후 폐지된 사업손실준비금제도, 증자소득공제제도 등을 코넥스 상장사에 재도입해야 한다"며 "특허분쟁의 사전예방 및 기술축적을 위해 해외특허 출원·등록비용 세액공제제도 도입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사업손실준비금제는 기업이 미래에 발생할 손실에 대비해 이익의 일부를 적립금(준비금)으로 쌓을 수 있도록 하는 세제 지원책이나 2006년 폐지됐다.

김 교수는 "코넥스 기업 주식에 대한 양도차익 과세문제 해결을 위해 대주주 요건도 완화해야 한다"며 "코넥스시장의 안정적인 투자자금 유입을 위해 지분율 요건을 4%에서 8%로 상향 조정해야 하고, 단기투자성향 억제를 위해 장기보유특별공제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코넥스기업에 대한 스톡옵션 세제혜택 부여, 코넥스 하이일드펀드에 대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수준의 저율분리과세 도입 및 코넥스시장의 증권거래세 면제 등도 요구했다.

남길남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코넥스 시장과 외국의 중소기업(SEM) 거래소를 비교·분석했다.

남 선임연구위원은 "코넥스 시장은 다른 중소기업 시장 대비 상장기업 수는 다소 적은 편이나 기업 규모는 평균 수준"이라며 "중소·벤처 기업을 위한 기업공개(IPO) 생태계 구축, 유연한 규제환경 및 과감한 세제 혜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군호 코넥스협회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청년들의 안정적 성향으로 대기업·공기업 위주의 취업시장으로 향하는 것처럼, 투자자와 기업가들도 코넥스시장에는 좀처럼 눈길을 주지 않는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코넥스시장 활성화를 위해 여러 대책을 내놓으면서도 대주주 과세, 기본예탁금 등 각종 규제로 자금 유입과 신규상장을 사실상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