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부연 현대자산운용 대표 "OCIO 진출 준비 박차"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22:14: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장부연 현대자산운용 대표이사(사진)가 올해 사업 영역 확장의 핵심 분야로 ‘퇴직연금 시장’을 꼽고 외부위탁운용관리(OCIO) 진출 준비에 힘쓰겠다고 28일 밝혔다.


장 대표는 “일임형 제도, 디폴트 옵션, 기금형 퇴직연금 제도 등 퇴직연금 수익률 제고와 운용의 효율성을 위해 적극적인 자산운용을 전제로 한 제도 도입이 추진되고 있다”며 “이러한 퇴직연금 시장 확대에 대비해 현대자산운용이 참여할 수 있는 영역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현대자산운용은 조직개편을 통해 투자솔루션팀을 신설하고 신규 인력을 충원할 예정이다.

현대자산운용이 특히 주목하는 부분은 대체투자 영역이다. 현대자산운용은 2008년 설립 이후 10여 년간 해외 주요 도시의 우량 부동산뿐만 아니라 항공기나 선박 등 실물자산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해 왔다.

작년에는 영국 런던의 워터사이드 하우스(Waterside House) 빌딩을 성공적으로 매각하고 영국 스코틀랜드 국민건강보험공단 청사에 투자하는 공모 부동산 펀드를 모집해 완판하는 등 대체투자 역량을 쌓아왔다.

장 대표는 “전통자산은 물론 대체투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투자대상을 아우르는 종합자산운용사로서 각 기금의 니즈에 맞는 상품을 제시하고 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며 “특히 대체투자에 강한 현대자산운용의 장점을 살려 전통자산에 머물러 있는 OCIO 운용 자금을 대체투자 영역으로도 확대해 수익률 제고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