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수출제한 '신의 한수'...틱톡-위챗, 일단 살았다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9 22:05: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미국 상무부는 18일(현지시간) 틱톡과 위챗 제재가 오는 20일부터 시작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정작 내용을 들여다보면 틱톡과 위챗 운영사인 중국 바이트댄스와 텐센트 입장에서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먼저 틱톡의 경우 20일부터 미국의 이용자들이 이 앱을 새로 다운로드받거나 기존 앱을 업데이트할 수 없다.

하지만 기존에 스마트폰에 틱톡을 설치한 이들이 계속 이용하는 것에는 큰 제한이 없어 당장 이번 제재가 틱톡의 사업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은 아니다.
 



미국 정부는 11월 12일에는 틱톡에 완전한 사용 중단을 명령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11월 3일 미국 대선일 이후다. 트럼프 대통령이 극도로 민감한 틱톡 전면 사용 금지라는 결정을 당초 예고된 이달 20일이 아니라 대선 뒤로 미뤄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틱톡이 사업을 못 하게 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사실 이는 틱톡의 미국 사업을 미국 기업에 넘기라는 압박의 성격이 짙은 것이 사실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수가 유력해지자 노골적으로 '중개료'를 내놓으라는 말까지 꺼냈다.

그런데 중국 정부가 인공지능(AI) 등 틱톡 핵심기술을 수출 제한 목록에 올리면서 헐값에 틱톡의 미국 사업을 매각할 위기에 처했던 바이트댄스는 기사회생했다. 자국 정부의 수출 제한을 '핑계' 삼아 오라클에 미국사업 데이터 관리를 맡기는 '기술협력' 방안을 들고나왔다.

미국 내 틱톡 이용자는 1억명에 달한다. 미국 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점에서 미성년자를 제외해도 최소 수천만명에 달하는 유권자들이 이용하는 틱톡을 금지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정치적으로 큰 부담이 따르는 행위일 수밖에 없다.

미국 정부가 틱톡 전면 사용 중단을 대선 뒤로 미룬 것은 현재 틱톡과 오라클과의 '기술 협력'을 승인할 것인지를 대선 이후로 미뤘음을 뜻한다.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 역시 당장은 예상했던 것과 같은 큰 타격을 받지는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의 사용자가 1억명에 달하는 틱톡과 달리 위챗은 중국인 또는 해외의 화교들, 중국과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들이 주로 쓰는 중국의 '안방 앱'으로 미국 내 이용자 수는 미미한 편이다.

미국 내 전면 사용 금지를 한다고 해도 텐센트의 충격은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당초 업계에서는 만일 미국이 위챗을 미국 외 지역에서까지 금지한다면 텐센트를 비롯한 관련 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클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가령 미국이 미국 회사인 애플이 운영하는 모든 국가 앱스토어에서 위챗을 올리지 못하게 한다면 중국 내 아이폰 이용자들은 위챗을 다운로드받아 쓸 수 없게 된다.

애플은 중국인들의 생활에서 절대 없어서는 안 되는 '슈퍼 앱'이라는 점에서 만일 이런 일이 벌어진다면 중국인들이 아이폰을 포기하고 위챗을 선택할 수밖에 없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텐센트도 비교적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 회사는 성명에서 "미국 이용자들의 기본적 통신권이 영향을 받지 않도록 최근 미국 정부와 여러 차례 소통해 타당한 해결 방안을 찾으려 했지만 유감스럽게도 쌍방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계속 미국 정부와 소통해 해결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