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무원 7급등 필기시험…실제 평균 경쟁률 35.3대 1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7 20:06: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 17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치러진 2020년도 지방공무원 7급 등 필기시험에 2만6000여명이 응시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국 133개 시험장에서 모두 2만6015명이 지방공무원 7급 및 연구·지도직 공개·경력경쟁 임용 필기시험, 기술계 고졸 9급 경력경쟁 임용 필기시험을 치렀다. 이 가운데 7급 공·경채 필기시험에는 1만9938명이 응시했다.
 



선발인원 565명에 3만9397명이 지원했는데 이 가운데 50.6%가 실제로 시험을 봐 평균 경쟁률은 35.3대 1이었다.

연구·지도직 공·경채 시험은 4070명이 치렀다. 373명 모집에 6773명이 원서를 내 이 중 67.5%가 응시했다.

기술계 고졸 9급 경채시험은 1천507명이 봤다. 특성화 및 마이스터고교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334명을 뽑는 이 시험에는 2062명이 접수했고 73.1%가 시험장을 찾았다.

이날 자가격리나 의심증상 등으로 따로 격리된 장소에서 시험을 본 인원은 모두 5명이다.

이 중 3명은 시험장 입장 시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기침 등 의심 증상을 보여 시험장별로 따로 마련된 예비시험실에서 필기시험을 봤다.

나머지 2명은 자가격리 중이어서 사전 신청을 통해 자택 또는 별도 지정 장소에서 시험을 치렀다. 이날 필기시험은 올해 국가·지방직 공무원 채용 필기시험 중 마지막 일정이었다.

행안부는 지난 6월 지방공무원 8·9급 필기시험 때와 마찬가지로 응시자 전원에게 시험장 안에서 마스크를 상시·의무 착용하게 하고 시험장 입장 시에는 발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체온측정과 손 소독을 거치게 했다.

각 시험장에는 방역담당관을 배치했고, 시험실 1곳당 수용인원을 20명 이하로 줄여 응시자 간 간격을 1.5m 이상 확보하도록 했다.

또한 건물 내 이동이나 화장실 대기 등에도 거리두기를 준수하도록 했으며 시험 전후 시험장 안팎을 소독하는 등 강화된 방역 대책을 시행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