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공공급식 생산체계 구축’ 해남·장성 선정

최경원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0 18:48: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공급식 재료 소량·다품목·연중생산 가능 생산자 조직 육성

 

[아시아타임즈=최경원 기자] 전라남도는 농식품부의 ‘공공급식 기획생산체계 구축 지원’ 공모사업에 해남군과 장성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공급식 기획생산체계 구축사업은 군·공공기관·학교 등 공공급식 중심으로 지역농산물(로컬푸드)을 지역 내에서 소량·다품목·연중생산이 가능한 차별화된 생산자 조직을 육성해 안정적인 생산·공급 구축을 위한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해남군과 장성군은 각각 국비 1천만 원씩 지원받으며, 공공급식 로컬푸드 공급 확대를 위한 협의체 운영을 비롯 공급 식재료 지역 생산 품목 실태조사, 수요처 사용 품목 분석, 공급 생산농가 조직화 교육·홍보 등 교육·컨설팅 분야 사업들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이들 시군은 이미 지역 먹거리 종합계획(푸드플랜) 수립을 완료했으며, 앞으로 지역 푸드플랜과 연계한 농가 조직화를 통해 기획생산부터 소비까지 가능한 선순환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강종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지역 푸드플랜의 세부사업 중 하나인 공공급식 출하 농가조직화를 통해 농가 소득 증대에 이바지하겠다”며 “생산부터 소비까지 안정적인 유통체계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공급식 기획생산체계 구축 지원’ 사업은 농식품부의 신규 사업으로, 기획생산 전담조직의 역량강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통합관리체계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