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창진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윤리경영위에 노동대표 포함돼야"

김영봉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0 06:44: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창진 전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장, 산은의 윤리경영 7대 약정 비판
"국민혈세 들여 굳이 아시아나항공 매각해야 한다면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해야"
"대한항공, 조원태 잘해서가 아니라 우기홍 대표가 잘 경영한 결과"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박창진 전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장이 아시아나항공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산업은행의 윤리경영 7대 약정을 비판하며 대한항공 윤리경영위원회에 반드시 노동자 대표가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산업은행이 한진칼의 경영을 견제하고 감시하기 위해 윤리경영위원회를 설치, 산은이 지명하는 사외이사 3인과 감사위원을 선임한다고 했지만, 노동자를 보호하는 장치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 박창진 전 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장은 18일 인천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대한항공 직장 내 성폭력 및 성희롱, 괴롭힘 등 진정 엄중 조사 촉구'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 지부장은 기자회견 후 기자와 만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추진에 대해 인터뷰 했다. 사진=아시아타임즈 김영봉 기자
박창진 전 지부장은 지난 18일 기자와 만나 이 같이 말하며 산업은행이 한진가를 견제하겠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고 지적했다. 

박 전 지부장은 그동안 대한항공 경영문제점을 꼬집으며 산은이 견제장치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한진가는 결코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예컨대 그동안 한진가 일가가 경영해온 방식이 회사 편에 서 있는 노조를 방패막이로 해서 제 2의 인사노무처럼 굴림하게 만들었고, 내부 노동자들을 감시·감독하며 아무도 비판할 수 없는 체제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그는 “그 결과물로 대한항공 내부의 직장민주화가 정착되지 못했고 이 때문에 그 누구도 잘못된 문화에 대해 말하지 못하는 것들이 지속돼 왔다”며 “그 발화점이 땅콩회항 사건이었고, 그 이후에도 물컵갑질, 이명희씨 갑질, 수많은 횡령과 배임 등이 지속된 것을 봐도 그들은 바뀌지 않는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박창진 전 지부장은 "그런 한진가에 산은이 국민혈세를 들여 아시아나항공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잘못됐다"고 지적한 뒤 "산은이 국민경제에 미칠 영향과 국가경제를 생각해 이런 희생이 따르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굳이 하겠다면 그 방식이 이전과는 다른 행태를 보이는 것이 마땅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산은이라는 것 자체가 일종의 공기업이고, 국민연금처럼 의결회의에 갑들만 변호하는 사람들이 수두룩하다”며 “산은이 한진그룹에 윤리경영위 설치를 요구했지만 어떻게 믿겠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저는 정의당의 정치인으로서 전직 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장으로서 강력히 요청한다. 경영감시단과 또 윤리경영감시단에 기필코 노동자가 포함돼야 한다”며 “그럼 적어도 한 사람은 바른 소리를 할 것이고, 내부에서 정말 잘못된 일이 일어난다면 밖에 알릴 수 있을 것 아니냐”고 목소리 높였다.

이는 그동안 대한항공의 사외이사들이 경영진의 눈치만 보고 제대로 된 경영감시를 하지 못한 데 따른 비판이다.

박창진 전 지부장은 막대한 공적자금과 국민혈세가 들어가는 이 합병의 전제조건으로 합리적인 전문경영인 체제도입도 정부에 요구했다.

그는 대한항공 내 발생한 성폭력 문제를 지적하며 “현재 피해자가 피해호소를 하고 있지만 대한항공은 이런 피해자에 대한 구제마저도 제대로 실행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한항공이 앞으로 아시아나항공 합병을 통해 합리적이고 정상적인 경영을 해나갈 것이라는 것은 기대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제가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다른 것이 아니다. 항공업계에는 조원태 회장보다 훨씬 경력이 많은 사장단이나 중책역할을 맡은 이들이 많다”며 “지금 조 회장이 잘 경영해서 대한항공이 잘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우기홍 대표가 잘 이끌고 있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산은의 대한항공 살리기 법정서 드러났다"…아시아나항공 직원들 '분통'2020.11.27
'대한항공 통합 진통'...산은 '대화 요청' vs 노조 '시큰둥'2020.11.27
아시아나항공 하청업체 케이오 부당해고 사태 200일, 중노위 결과는?2020.11.26
대한항공, 2900억원 규모 미 공군 주력 전투기 수명연장 사업 수주2020.11.26
한신평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후 수익성 개선...추가 자본투입 필요할 수도"2020.11.25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진통' 한진그룹 "인수 무산 시 모든 책임 KCGI에"2020.11.24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추진 vs 브레이크’…법원에 쏠린 눈2020.11.25
산은발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부작용 투성이 "재검토하라"...경제민주주의212020.11.24
[전문] KCGI "산은·조원태 회장, 재판부와 국민 오도 말라" 판결 앞두고 공세2020.11.24
에어부산·티웨이항공, 코로나19로 중단한 중국 닝보·홍콩노선 '운항재개'2020.11.24
인천국제공항공사, 항공기사고 위기대응훈련 실시2020.11.22
KCGI 태클에 다급해진 산은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신속 추진"2020.11.19
[인터뷰] 박창진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윤리경영위에 노동대표 포함돼야"2020.11.20
이동걸 산은 회장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재벌 특혜는 없다"2020.11.19
인천공항공사, 동절기 대비 화재대피 훈련 및 소방안전교육 실시2020.11.19
양대 항공사 '마일리지 통합'…카드사에 불똥튀나2020.11.19
조원태 "구조조정 없다" vs 대한항공·아시아나 노조 "문서화 하자"(종합)2020.11.18
'대한항공 성폭력' 해결 나선 ‘직연+여성단체’, 고용노동부에 엄중조사 촉구(종합)2020.11.18
[단독] 대한항공·아시아나 노조 "조원태 말 못 믿어, 문서화 하자" 역공2020.11.18
조원태 회장 "대한항공·아시아나 구조조정 없을 것"2020.11.18
[포토] 대한항공 내 성폭력 문제, 발언하는 박창진 전 지부장2020.11.18
직원연대 "대한항공, 성희롱 방지 예방교육 실시하라"2020.11.18
[포토] 직원연대 "고용부는 대한항공 내 성희롱 피해자 용기에 응답하라"2020.11.18
김종인 "대한항공-아시아나 같은 부실기업에 정부 개입 옳지 않아"2020.11.17
대한항공 흡수 통합에 '침통'한 아시아나…직원들 ‘멘붕’2020.11.18
아시아나항공 노조 "대한항공 통합 추진, 사활건 투쟁"경고2020.11.17
참여연대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독과점해소·고용안정 대안 세워야"2020.11.17
'대한항공 성폭행 사건'에 공공운수노조, 18일 고용부 앞 "엄중조사 촉구"2020.11.17
KCGI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은 조원태 경영권 방어용" 날선 비판2020.11.17
아시아나항공, 3분기 134억원 흑자 달성…"자구노력한 임직원 덕분"(종합)2020.11.16
[속보] 아시아나항공, 3분기 영업이익 134억원 흑자 '기록'2020.11.16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5개 노조+KCGI, 인수 반대(종합)2020.11.16
[일지] 아시아나항공 M&A 1년 4개월, '현산서 대한항공으로...'2020.11.16
[속보]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양대 5개 노조 "인수합병 반대"결정2020.11.16
[인터뷰] 허희영 교수,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통합 추진에 '기대반 우려반'2020.11.16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통합…LCC까지 구조조정 광풍 예고2020.11.16
[속보]산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8000억 투입2020.11.16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 검토 중…양대 항공노조 16일 ‘긴급회동’(종합)2020.11.13
[단독] 고용노동부, 대한항공 성폭행 사건 조사 착수2020.11.13
[대한항공 성폭행 폭로③] 피해자 "성 예방교육은 ‘요식행위’…‘소통부재’도 큰 문제"2020.10.12
[대한항공 성폭행 폭로②] 피해자가 3년 전 악몽을 끄집어 낸 이유2020.09.28
[단독] 대한항공 성폭행 피해자, 녹취록 공개…"회사 거짓 주장에 기가 막혀" 반박2020.09.25
[대한항공 성폭행 폭로①] 회사는 ‘쉬쉬’ 피해자는 고통, 가해자는 징계 없이 ‘퇴사’2020.09.24
김영봉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