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중기·자영업자 금융지원 8일간 3230억원

유승열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1 17:31: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정책금융기관과 은행, 카드사 등 금융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3200억원가량의 금융 지원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 자료제공=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 피해 금융 부문 지원 방안을 발표한 이달 7일 이후 18일까지 8영업일 간 3천228억원(5천683건)의 금융 지원이 이뤄졌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간 정책금융기관에서 신규 자금 445억원(338건)을 공급했다. 기존 대출과 보증에 대한 만기 연장과 원금 상환유예 규모는 1천870억원(4천614건)이었다.

시중은행은 864억5000만원, 카드사는 48억5000만원을 각각 지원했다.

같은 기간 총 1만7000여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매출 감소를 타개하기 위한 자금지원 문의가 대부분이었다.

특히 호텔·숙박·여행·레저 등 관광업종에서 운영자금 지원을 요청한 사례가 쇄도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총 2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지원 방안에는 신규대출·보증과 만기연장·상환유예, 금리·보증료 우대 등 내용이 담겨 있다.

정부는 금융지원 현장에서 적극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이번 대책에 따른 금융 지원(대출·보증)이 추후 부실화돼도 고의·중과실이 없는 경우 담당자를 면책하기로 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정부는 비상시국이라는 인식 아래 모든 정책적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금융회사들이 기존 프로그램 외에도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데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승열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