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베트남 국민 비자발급 기준 강화… 불법체류 방지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2 18:01: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한국 정부가 불법 체류를 막기 위해 베트남 국민에 대한 비자발급 기준을 강화했다. 


22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기존에 비자를 발급받으려는 베트남 국민은 통장사본이나 계좌에 최소 5000달러가 입금돼 있다는 은행 증명서만 제출하면 됐다.

하지만 이번에 규정이 강화되면서 이들은 반드시 통장원본을 제출해야 하고, 비자발급을 신청한 날부터 지난 1달간 계좌거래가 있었다는 사실이 증명돼야 한다. 이에 따라 현지 여행업체들은 관광객들에게 한국을 여행할 시 노동계약서 등을 동봉하라고 추천했다.

이렇게 한국 정부가 베트남 국민에 대한 비자발급 기준을 강화한 이유는 불법 체류자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베트남 국민은 45만 명 이상으로 전년동기대비 40% 가량 증가했지만 덩달아 불법 체류 문제도 심각해지고 있다.

이는 베트남 관광객과 노동자 모두에게서 나타나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2016년 제주도를 방문한 베트남 국민 163명 중 59명이 숙박하던 호텔에서 갑자기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밖에 정부가 주도한 이민 노동자 프로그램에서 노동계약기간이 만료됐음에도 한국에 불법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 북부 응에안성 출신 노동자는 지난 7월31일 기준 2357명에 달했다. 이들은 주거지를 제멋대로 바꾸는 등 방법을 통해 불법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늘어난 불법체류자 탓에… 베트남 일부 지역, 한국行 이민 일시 제한2019.05.08
베트남 응에안 노동자 2357명 한국서 불법체류2019.11.06
정부, 베트남 국민 비자발급 기준 강화… 불법체류 방지2019.11.22
베트남 해외 노동자 10명 중 9명이 한국과 일본, 대만서 근로2019.12.09
태국서 돌아온 캄보디아 불법체류자… 몸과 정신 성한데가 없다2019.12.20
태국 "한국서 일하는 불법체류자, 돌아오면 직업훈련기회 제공"2019.12.23
베트남 학생들이 한국서 불법체류자 신세 불사하는 이유는2019.12.24
베트남, 국영석유회사 외국인 지분 제한 완화 검토2019.12.28
베트남 하노이 외곽 상가들 70%가 '텅텅'… "무리한 투자 탓"2019.12.30
SK그룹이 투자한 빈 그룹, '풍비박산' 베트남 스마트폰 시장에 도전2019.12.30
베트남산 버스, 필리핀 수출길에 오른다2019.12.30
베트남 국가주석 "뇌물 등 부정부패 처벌 강화해 본때 보여주겠다"2019.12.31
美포브스, 베트남 100대 기업 첫 발표… 빈그룹 시가총액 1위2019.12.31
근심 속 새해 맞이한 베트남 부동산 시장… 물량해소가 관건2020.01.02
베트남, 고속도로·철도 등 공공 인프라 사업 박차2020.01.03
베트남 빈그룹 빈펄에어, 오는 7월 첫 취항 예정2020.01.04
중국인 범죄에 몸살 앓는 베트남 꽝닌, 국경에 감시카메라 설치 검토2020.01.06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