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사업 재도전 나선 쿠팡..."택배기사 직고용·주52시간 보장"

신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0-30 17:33: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쿠팡맨. 사진=쿠팡

[아시아타임즈=신지훈 기자] 택배사업 재도전에 나선 쿠팡은 30일 사업 허가를 받으면 택배기사를 현재 자사 배송기사인 '쿠팡친구(쿠친)'와 동일한 근로조건으로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혔다. 

 

쿠팡은 물류 자회사인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CLS)가 지난 14일 국토교통부에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자 신청서를 제출했다며 이 같은 계획을 제시했다. 


쿠팡은 그동안 자사가 선구매한 물품에 대해서만 배송을 진행해왔는데 화물차 운송사업 승인을 받으면 다른 업체의 물건을 대신 배송하는 '3자 배송'도 가능해진다.

 

쿠팡은 과거 운송사업 승인을 받았으나 지난해 로켓배송 물량이 증가하자 내부 물량에만 집중하겠다며 지난해 8월 자격을 반납한 바 있다. 

쿠팡 관계자는 "다양한 배송서비스 도입 및 확대를 통해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신청이 받아들여진다면 배송기사를 쿠친과 같이 직접 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CLS가 새롭게 고용하는 배송기사도 직접 고용은 물론 쿠친과 같은 근로 조건이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자료=쿠팡

현재 쿠친은 주 5일 52시간 근무, 4대 보험 적용, 유류비·통신비 지원, 15일 이상의 연차, 퇴직금 지급 등의 근로 조건이 보장된다.

쿠팡은 또한 4400명의 분류 전담 인력도 따로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기존 택배업체의 배송 기사들은 쿠친과 같은 직고용이 아닌 외주 형태이며 분류 작업도 배송 기사들이 맡는다. 근로일수도 주 6일, 시간도 주 71시간 이상이다.

쿠팡 관계자는 "쿠팡의 혁신이 택배사업에 적용된다면 그동안 불합리한 근로조건으로 많은 지적을 받은 택배업계도 한단계 도약할 것"이라며 "택배사업을 통해 고객 경험을 최상으로 추구하는 동시에 택배기사들의 근로조건도 최고를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두 얼굴 국민의힘’…과로사 막겠다더니 '택배법' 제정은 외면2020.11.12
“11시부터 배송 안 해요”...과로사 방지 위해 한진 이어 롯데택배도 ‘심야배송 중단’2020.11.10
[인터뷰] 김종철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회 회장 "택배기사에 분류비용 전가 않겠다"2020.11.10
CJ대한통운, 3분기 영업익 925억…"택배 성장·글로벌 부문 정상화"2020.11.06
택배 과로사 대책위 "분류비용 전가 "규탄…CJ대한통운 "전가 않겠다"(종합)2020.11.05
택배 과로사 대책위 "CJ대한통운, 분류인력 비용 전가 즉각 중단하라"2020.11.05
택배 과로사 대책위 "CJ대한통운 대국민 사기극 즉각 중단하라" 규탄2020.11.05
[택배법 허와실 下] 앙꼬 빠진 '생물법'…국토위 '종사자 구분' 포함시키나2020.11.05
[택배법 허와실 上] 앙꼬 빠진 '생물법' 연내 통과, 과로사 해법될까2020.11.04
택배사업 재도전 나선 쿠팡..."택배기사 직고용·주52시간 보장"2020.10.30
민주당 이어 국민의힘도 택배종사자 만나…"과로사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2020.10.30
'롯데택배 총파업 철회' 택배노조, 31일 업무복귀2020.10.30
경기도, 과로사·부당계약 등 택배노동자 처우개선 전담TF 가동2020.10.28
롯데택배 노동자, 열악한 환경에 총파업 돌입…사측 "수수료 삭감 사실아냐"(종합)2020.10.27
‘열악한 노동환경' 롯데택배…택배연대노조, 총파업 돌입2020.10.27
한진택배, ‘과로사 방지’ 심야배송 중단·분류인력 1000명 투입2020.10.26
롯데택배, CJ대한통운·한진택배 이어 택배노동자 보호 위한 종합대책 발표2020.10.26
택배과로사 대책위, CJ대한통운 재발방지대책에 "환영 속 산재보험 아쉽다"2020.10.22
택배노동자 잇단 사망에 CJ대한통운 공식사과…"분류인력 4000명 투입"(종합)2020.10.22
[전문] CJ대한통운 박근희 대표이사, 택배노동자 사망에 공식사과2020.10.22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