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조위 조사 방해 밝혀지나…검찰,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김영봉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0 17:13: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검찰이 박근혜 청와대와 당시 여권이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조사를 방해했다는 의혹과 관련, 대통령기관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지난해 3월 18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천막이 철거되는 가운데 유가족이 마지막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사진=김영봉 기자)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검찰이 박근혜 청와대와 당시 여권이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조사를 방해했다는 의혹과 관련,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은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세종시 소재 대통령기록관에 보관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대통령기록물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전남 목포신항에 서 있는 선체 곳곳에 녹이 슬어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압수수색은 관련 법률에 따라 고등법원장이 발부한 영장을 제시하고 문건들을 하나씩 열람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특수단은 세월호 참사 후 출범한 특조위의 조사를 옛 여권 인사들이 방해했다는 의혹을 규명할 방침이다.

한편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김재원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 조대환 전 특조위 부위원장 등이 지난 2015년 1월 19일 플라자호텔에서 만나 특조위 조직과 예산을 줄이기로 하는 등 조사활동을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봉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