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역 호우특보…부산은 폭염경보급 무더위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1 16:41: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서울 전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1일 오후 2시10분 현재 서울 전역과 경기,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전북 등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서울 동남·서남권과 경기 연천·파주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졌고 서울 동북·서북권과 경기 남부, 인천, 충남, 강원 지역도 곳곳에서 호우주의보가 발표된 상태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으로 예상될 때,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측될 때 발표한다.


전날 오후 6시부터 1일 오후 2시까지 주요 지점 강수량은 강화 교동면 125.5mm, 경기 파주시 진동면 116.0mm, 강원 철원군 동송읍 장흥리 63.5mm, 횡성군 안흥면 35.5mm, 충남 태안군 25.0mm, 전북 군산시 어청도 9.5mm 등이다.

기상청은 1일 오전부터 밤까지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비는 2일 오전 중 잠시 소강상태를 보였다가 저녁부터 3일 밤사이 다시 돌풍, 천둥·번개와 함께 시간당 50∼80mm로 매우 강하게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3일까지 북한 황해도에서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사이를 오르내리는 정체전선에 의해 남북 간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한 비구름대가 발달해, 남북 방향으로 인근 지역 간 강수량 차이가 매우 크게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 북한 황해도에도 매우 많은 비가 내리면서 임진강, 한탄강 등 경기 북부 인근 강 유역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다.

특히 재해 취약 시간인 밤부터 오전 사이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으니 캠핑장과 피서지 야영객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거듭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부산에는 폭염경보급 무더위가 찾아왔다.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공식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 기온이 30.0도를 기록했다. 주요 지점 기온을 보면 금정구가 33.6도로 가장 높았고 기장군이 33.2도, 사상구가 31.5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부산에 폭염경보를 내렸다. 폭염경보는 일일 최고 체감온도가 35도 이상인 무더위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전망될 때 내려진다. 부산기상청은 2일까지 폭염경보급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부산은 수일간 밤에도 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지난달 31일 밤∼1일 새벽 부산 일부 지역 최저기온이 25도에 육박하는 등 열대야급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밤새 기온을 보면 동래구와 사상구가 24.8도, 부산진구와 기장군이 24.7도를 기록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현상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