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환자 10만명 돌파…고용량 비타민C 효과 있을까?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8 16:37: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27일 오후 5시11분(미 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환자 수를 10만717명으로 집계했다. 사망자는 1554명으로 집계됐다.

미국은 전날 중국과 이탈리아를 제치고 세계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은 나라로 올라선 데 이어 이날 10만명 선도 넘었다. 미국의 환자 수는 이탈리아(8만6498명)나 중국(8만1897명)을 훌쩍 뛰어넘는 것이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지난 19일 1만명을 넘긴 뒤 21일 2만명을 돌파했고 이후 22일 3만명, 23일 4만명, 24일 5만명, 25일 6만명, 26일 8만명 등으로 증가하며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려왔다.
 

▲뉴욕 맨해튼에 설치되는 코로나19 임시 영안실

올해 1월 21일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뒤 1만명이 될 때까지는 약 두 달이 소요됐지만 1만명에서 10만명으로 불어나는 데는 불과 8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미국에서 며칠 새 이처럼 코로나19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은 테스트 키트가 보급되며 검사가 대폭 확대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더 본질적으로는 이미 미국에서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상당 부분 진전돼 있었음에도 그동안 검사 키트 부족, 안이한 대처 등으로 미국의 보건·의료 체계가 이를 조기에 포착하지 못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미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뉴욕주에서는 이날 하루 새 환자가 7300여명 증가하며 4만4600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134명 증가한 519명이 됐다.

뉴욕에서는 경찰관과 소방관 등 공공 서비스 종사자들까지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경찰서(NYPD)에서는 경찰관 등 최소 51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뉴욕소방서에도 소방관과 응급의료 요원, 일반 직원 등을 포함해 최소 206명이 양성 진단을 받았다.

루이지애나주에서는 밤새 441명의 환자가 추가로 나오면서 전체 환자 수가 2746명으로 올라갔다. 환자의 대부분이 뉴올리언스가 있는 올리언스 패리시에서 나왔다.

이처럼 뉴욕 등 일부 지역이 코로나19의 주요 확산지로 떠오르면서 미국 안에서도 주를 넘나드는 미국인에게 제약을 가하는 주들이 속속 늘고 있다.

매사추세츠주는 이날 다른 주에서 오는 사람들은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찰리 베이커 주지사는 "특히 증상이 있다면 우리 주로 오지 마라"고 말했다.

텍사스주도 전날 뉴욕과 뉴저지, 코네티컷, 뉴올리언스 지역에서 오는 사람들은 의무적으로 14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고, 로드아일랜드주 역시 뉴욕주에서 오는 사람들에게 14일의 자가격리 의무를 부여했다.

코로나19가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학교의 개교 일정은 늦춰지고 있다. 버몬트주는 통상 5∼6월인 이번 학년도 말까지 대면 교육을 중단하되 온라인 학습은 계속하도록 학교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뉴욕주도 당초 다음 주로 예정됐던 학교의 개교 시점을 2주 연장해 다음 달 15일까지 휴교하기로 했고, 앨라배마주 역시 전날 이번 학년도 말까지 휴교 조치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뉴스위크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과 중국에서 코로나19 환자에 비타민C가 대량으로 투여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 내 병원들에서는 코로나19 환자의 치료를 돕기 위해 일일 권장 복용량보다 더 많은 양의 비타민C를 정맥 주사를 통해 투여하고 있다.

비타민C 일일 권장 복용량은 남성의 경우 90㎎ 여성은 75㎎이지만, 뉴욕 내 병원들은 이보다 훨씬 많은 양의 비타민C를 환자들에게 투여하고 있다.

비타민C 투여 요법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도 쓰이고 있다.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우한 셰허(協和)병원의 류스 교수는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에게 비타민C 투여 요법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비타민C는 비타민A나 비타민D와 달리 물에 녹는 수용성이어서 대량으로 투여해도 환자에게 피해가 없다는 설명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치료제로서 비타민C의 효과는 아직 과학적으로 밝혀지지 않은 만큼 그 효과를 맹신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