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혼선 빗는 오픈뱅킹, 본격 서비스이전 확실히 보완하라

아시아타임즈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5 16:29: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픈뱅킹'(Open Banking)이 오랜 준비를 거쳐 시범 운영에 들어갔지만 곳곳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상당수 은행이 사전에 약속했던 정보를 제공하지 않아 예·적금 정보가 조회되지 않고 일부 은행은 경품을 제공하거나 이체 수수료 무료, 예·적금 우대금리 등 사전 마케팅 과열 경쟁 양상도 보이고 있다. 시범 초기 여러 문제점이 나타나면서 보안에 대한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다.

오픈뱅킹은 은행이 보유한 결제 기능과 고객 데이터를 제3자에게 공개하는 제도로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만으로 타 은행 계좌에서 자금 출금·이체가 가능해진다. 금융소비자는 사실상 24시간 운영되는 오픈뱅킹을 통해 한충 높아진 금융거래 편의성을 누릴 수 있고 수수료 등 비용도 줄일 수 있다. 또 내달 핀테크 업체들의 대거합류가 예고돼 있어 금융디지털 강화는 가속화될 전망이다.

하지만 시범 초기부터 시중은행 앱이 접속 되지 않고 특정 은행의 예·적금 정보만 조회될 뿐 나머지 은행은 오류 메시지가 나온다. 또 계좌이체가 원활치 않고 한참 뒤에야 이체한 금액이 환불되는 사례도 나왔다. 금융소비자의 권익 증대를 위한 오픈뱅킹 서비스가 오히려 소비자 불안을 키우는 요인이 됐다. 앞으로 상대적으로 보안시스템이 미흡한 핀테크 기업들이 합류할 경우 안정성을 장담하기 힘들어지고 책임소재도 불분명하다.

금융당국은 보안성 검증 절차를 통과한 금융기관과 핀테크 기업의 참여만 허용하고 이용기관 보증보험 가입을 의무화 하는 등 방안을 마련 중이다. 그러나 오픈뱅킹은 고객의 민감한 금융정보를 한 곳에 모은 만큼 해킹, IT시스템에 대한 보안 문제 등으로 고객정보가 남용되거나 범죄에 악용될 경우 피해 규모는 기하급수적으로 커질 수 있다. 내달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갈 때까지 확실한 처방전이 나와야 한다. 또 모바일 뱅킹 이용이 어려운 고객에 대한 소비자 배려 방안과 시장참여자의 관리방안도 마련해야 혁신금융의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