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카드사 레버리지 한도 '확대'

신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4 16:35: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금융당국, '여전업 감독규정' 개정 확정
카드사 "숙원사업 이뤘다…신사업 기회"
여전사 PF 규정은 강화해…"건전성 관리"

[아시아타임즈=신도 기자] 금융당국이 카드업계에 대한 레버리지 한도를 6배에서 8배로 확대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워진 카드사의 영업 환경을 고려한 조치다. 자산 확대의 기회를 얻은 카드사들은 본격적으로 신사업 추진을 위한 대책에 들어갔다.

 

▲ 금융당국이 카드업계에 대한 레버리지 한도를 6배에서 8배로 확대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카드사의 영업 환경을 고려한 조치다./사진=픽사베이


2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에서 '여신전문금융업감독규정'을 개정해 카드사 경쟁력 제고와 신사업 진출 지원을 위해 레버리지 한도를 6배에서 8배로 확대했다. 레버리지란 총자산을 자기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금융당국이 레버리지 한도 확대에 나선건 코로나19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정상적인 영업을 하지 못하는 카드사를 고려한 것이다. 올 상반기 양호한 건전성을 달성했지만 레버리지 한도 때문에 신사업 진출 등도 제약을 받고 있다.

지난 4월 금융당국은 코로나19 대응과 실물경제 지원 확대를 위해 '금융규제 유연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방안에서 당국은 여전사를 포함해 은행, 저축은행, 보험, 투자증권 등 금융권에서 요청했던 규제 방안들을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일부 완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의 결정에 카드사들은 대다수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레버리지 한도 확대 결정으로 신사업 진출이 어려운 현재의 상황에서도 재무부담을 덜면서 참여할 수 있게 돼서다.레버리지 한도 확대는 카드사가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던 사항이다.

카드업계는 자동차 할부금융, 신용평가(CB), 마이데이터 등 신사업 추진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신사업 추진속도가 빨라지게 되면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 혹은 자체 플랫폼을 가진 핀테크 기업들과의 경쟁력에도 긍정적인 영향이라는 전망이다.

자산 확대를 위해 경쟁시 카드론 등 대출금리도 인하될 가능성이 있어 채무자들도 이익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레버리지 비율이 상승하면서 신사업 추진과 대출 확대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경쟁을 통해 대출금리가 낮아지는 등 카드대출 상품도 고객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 금융당국은 전년에 순이익 30% 이상을 배당하면 레버리지 비율을 7배로 제한하는 규정을 새로 마련했다. 여전사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채무보증도 대출과 같은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도록 했다. 또 카드대출은 여신성 자산의 30%를 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정도 추가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부동산 PF 채무보증에서 건전성 관리 강화를 유도하고 잠재 위험을 선제 관리할 수 있는 규정을 만들어 건전성 관리에 더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