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장 같은 지하철"… 허술한 방역대책에 분노하는 日시민들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4 16:30: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아베 신조 일본 총리(CG) (사진=연합뉴스TV)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일본 정부의 허술한 코로나19 방역대책에 시민들의 불만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일본 정부가 최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해제하면서 기업들도 직원들에게 출근을 요구하기 시작했고, 이 때문에 지하철이 '대규모 집단감염' 우려 장소로 떠올랐지만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어서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를 해제해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기업들에게 가능하면 직원의 재택근무를 지시해달라고 권고했지만 이러한 가이드라인이 무색하게 지하철은 발 디딜 틈 없이 복잡해졌다.

긴급사태가 해제된 지 몇 일되지 않은 만큼 지하철과 관련된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지만 시민들은 붐비는 지하철 때문에 걱정이 많다.

그러나 정부는 탑승자 수를 제한하거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한 정책은 전혀 내놓지 않고 있다.

게다가 그동안 콘서트장이나 술집, 나이트클럽 등은 집단감염을 유발할 수 있는 장소라며 출입 제한을 당부했지만 지하철은 유독 외면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리미켄’이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한 트위터 유저는 “사람들로 꽉 찬 지하철은 괜찮지만 술집은 안 된다는 논리는 모순”이라며 “지하철은 음악 콘서트장과 별 다를 바가 없다”고 꼬집었다.

전문가들은 전문가들은 이번을 계기로 ‘워커홀릭’ 사회라는 평가를 받는 일본이 노동시간을 줄이고 재택근무를 장려하는 사회로 변화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자문위원회의 오미 시게루 지역의료기능추진기구 이사장은 “지하철은 일본의 워커홀릭 사회를 잘 보여주는 상징이었다”며 “하지만 이번을 계기로 노동시간을 줄이고 재택근무도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