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경기도 공공개발사업에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김성은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5 16:21: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한국수자원공사, 경기도, 광명시, 시흥시,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들이 경기도청에서 광역관로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아시아타임즈=김성은 기자] 환경부가 삼성서울병원에 이어 경기도 공공개발 사업에도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을 추진한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광명시, 시흥시, 경기도시공사와 광역관로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을 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상호협력해 경기도 내 공공개발사업에 광역원수를 활용한 수열에너지 공급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논곡동 일원에 조성 중인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2024년 완공 예정)가 첫 대상지다. 총 공급될 수열에너지 물량은 산업단지 분양상황에 따라 최종 확정된다.

이전 개별 건축물에 대한 수열에너지 공급은 도로 등 기반시설 지하에 매설된 각종 설비로 인해 쉽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경기도 수열에너지 공급은 도시 공공개발사업과 연계해 계획단계부터 접근했기 때문에 손쉽게 수열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다.

수열에너지 냉난방 설비용량은 조성예정 산업단지 인근의 광역관로 원수의 50%(37만톤/일)만 사용해도 냉·난방 설비용량 2만6000RT(냉동톤)를 입주기업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이를 통해 매년 약 8만9000MWh의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약 2만2000톤 감축 등 환경개선 효과가 나타난다. 냉각탑 제거로 도심의 열섬현상 해소에 기여하고 연간 23만톤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신도시 개발 시 수열에너지 공급, 대규모 공업용수 수요처인 신규 산업단지 수열에너지 우선활용 유도, 집단에너지 공급기관과 공동개발 협력 등 새로운 방식으로 수열에너지 공급을 확장할 계획이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수열에너지는 경제와 환경문제를 동시에 풀어내는 그린뉴딜의 모범적 대안"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를 저감 할 수 있는 수열에너지의 확대·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