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새 CEO에 구현모 사장 내정...내년 3월 공식 취임

이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7 16:12: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년 3월 정기주총 승인 거쳐 공식 취임

▲ 차기 KT CEO로 내정된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 사장.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KT 이사회가 전원합의로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 사장을 차기 회장 후보로 확정했다. 구 후보는 2020년 3월 정기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KT CEO로 공식 취임한다.

27일 KT 이사회는 회장후보심사위원회로부터 회장후보자 결정안을 보고받은 후 차기 CEO 후보로 구 사장을 정기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안건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김종구 KT 이사회 의장은 "구현모 후보는 ICT 분야에 대한 전문성과 통찰력을 갖췄으며,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민첩한 대응이 가능하다"며 "확실한 비전과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해 KT의 기업가치를 성장시킬 최적의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회장 후보 선정 과정에서 고객, 주주, KT 그룹 구성원들로부터 청취한 다양한 의견을 반영했다는 게 KT 이사회 측 후문이다.

앞서 KT 이사회는 구 후보자에게 △대표이사 사장 체제 도입 △임기 중 과실 또는 부정행위시 사임 등을 대표이사 경영계약에 반영할 것을 제안했으며, 구 후보자는 이를 수용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회장이라는 직급이 국민기업인 KT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어 대표이사 회장 제도를 '대표이사 사장' 제도로 변경하고, 급여 등의 처우도 이사회가 정하는 수준으로 낮추기로 했다.

또한 CEO 임기 중에 법령이나 정관을 위반한 중대한 과실 또는 부정행위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사회의 사임 요청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KT 이사회는 향후 조건을 반영하기 위해 정관 개정 등의 후속조치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KT 이사회는 지배구조위원회를 통해 구성한 총 37명의 사내·외 회장후보자군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심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지난 12일 9명의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선정했고, 이어 26일 회장후보심사위원회에서 후보자들에 대한 심층 면접을 진행했다.

김 의장은 "KT에 애정을 갖고 회장 후보자로 적극 참여해주신 분들과 관심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며, "KT 이사회는 회장 선임 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했다"고 말했다.
 

[구현모 KT 차기 회장 후보 프로필]

- 인적 사항
1964년생 서울대 산업공학과/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영과학 석·박사

- 주요 경력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경영기획부문장
·경영지원총괄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