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솔루스, 스카이레이크 손으로…김승연 3남 김동선 역할 커지나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2 05:00: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삼남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이 지난 2014 인천아시안게임 승마대회 출전한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두산그룹이 전자 소재 계열사인 두산솔루스를 토종 사모펀드인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매각한다.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이 지난 4월 입사한 곳이다.


재계는 김 전 팀장의 스카이레이크 입사를 두고 한화그룹 복귀를 앞둔 일종의 경영수업이란 해석을 내놓고 있는 만큼, 두산솔루스 인수가 김 전 팀장의 데뷔 무대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은 지난 4월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입사했다.

이 회사는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설립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드(PEF) 운용사다.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등 중소·벤처기업 투자를 전문으로 하고 있다.

진 전 장관은 김 회장과 경기고 동기동창으로 평소 가깝게 지내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 두산솔루스, 김동선 복귀 핵심 회사로 ‘기대’

김 전 팀장은 과거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한화그룹 경영에서 물러나 독일에서 머물다 올해 초 한국에 귀국했다. 당시 김 전 팀장의 경영복귀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했다.

하지만 김 전 팀장은 한화그룹에 복귀하지 않고, 지난 4월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취업했다. 회사 복귀를 무리하게 서두르기보다 외부에서 경영 수업을 받기 위한 것으로 목적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스카아레이크인베스트먼트의 두산솔루스 인수 작업에 한화그룹이 깊게 관여된 것 아니냐는 전망도 흘러나온다.

이에 따라 김 전 팀장이 두산솔루스 인수 작업은 물론 경영 전반에도 직접적인 영향력을 펼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사모펀드가 회사를 인수하면 자신들이 원하는 경영진을 세우고, 회사 운영에 대해서도 관여하게 된다”며 “비상장회사로 김 전 팀장이 정확히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핵심 경영진으로 경영 전면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결국 김 전 팀장이 두산솔루스 인수 이후 안정적인 경영능력을 보여준다면, 향후 한화그룹 복귀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한화그룹은 계열사 한화솔루션의 첨단소재부문에서 모빌리티소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두산솔루스의 대표제품이 전지박(전기차배터리용 동박)으로 모빌리티소재사업과의 시너지가 기대되는 부분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