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벌 의식 느꼈나… "인도, 中투자자 규제 가할 수도"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2 17:14: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2일(현지시간) 천문학적인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발표하는 모디 총리 (사진=연합뉴스/EPA)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인도 정부가 중국인 투자자에 이전보다 더 빡빡한 규제를 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는 최근 중국 국영기업이 인도 기업의 주식을 매수하는 등 중국인 투자자의 영향력이 더 강해지는 문제를 우려하고 있으며, 이에 대비해 규정을 일부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정부 관계자 3명은 발언했다.

특히 인도는 중국의 외국인포트폴리오투자(FPI)를 경계하고 있다. 외국인직접투자(FDI)의 경우 외국인 기업이 인도에 들어오는 과정에서 일자리가 창출되고, 최신 기술이 이전되는 등 효과를 기대할 수 있지만 FPI는 주식 등 지분만 늘려 실물경제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

인도는 지난달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자국의 우량주이자 핀테크업체인 주택개발금융공사(HDFC) 지분을 0.8%에서 1.0%로 확대하는 등 사건이 발생하자 중국인 투자자에 대한 경계심을 높이고 있다.

이는 중국인 투자를 원천봉쇄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다. 다만 자국의 안전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비밀취급인가(비밀등급에 따라 정보 접근을 제어하는 제도)와 관련된 사안을 의무적으로 명시하거나 중국과 국경이 인접한 지역에서 이뤄지는 사업은 좀 더 민감하게 다뤄질 수 있다.

이러한 조치는 중국과 홍콩 투자자 모두에게 적용될 전망이다.

다만 인도 재무부를 비롯한 인도 증권거래위원회 등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러한 규제가 투자 심리를 약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한다.

글로벌 로펌 카이탄앤코의 아툴 파드니 인도 파트너는 “정부가 자본 유입을 감시한다면 투자자 심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