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플랫폼 상생하려면 대화부터"...타다 '간곡한 호소'

이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3 15:48: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를 운영하는 VCNC가 정부의 택시·모빌리티 상생안 입법 추진과 관련해 사회적 합의를 거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VCNC는 입장문을 내고 "정부가 추진하는 택시-플랫폼 상생 관계 법안이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이룬 후 국회에서 발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의 안으로는 택시와 플랫폼의 상생과 공존을 상생하기 어렵고 국민 편익도 증진되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VCNC는 "기존 산업과의 갈등 최소화를 우선으로 타다의 운영 정책을 바꾸고 있다"며 "택시 제도 개편법안이 마무리 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하며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적극 확대하겠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존산업과의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이용자들에게 부담을 줄 수 있는 기본요금 인상책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VCNC는 내년까지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차량도 1만대로 늘리겠다는 사업 계획을 밝혔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택시업계에서는 "타다의 서비스 확대 방안이 현재 논의중인 택시제도 개편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부적절성을 강력하게 지적했다.

정부와 택시업계가 지속적으로 타다 사업 확장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내놓자, VCNC는 결국 사업 확장 의지를 꺾을 수 밖에 없었다. VCNC는 곧장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택시제도 개편 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 증차를 유보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VCNC는 한발 물러선 만큼 정부, 택시업계에 지속적인 대화를 제안한 것이다.

VCNC는 "70년 동안 축적된 택시제도 개편안을 협의하고 기존 산업과 플랫폼 산업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선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며 "정부 주도안의 구체적인 현황과 예상되는 문제점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토론할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제대로 된 논의 없이 법안이 추진된다면 택시업계와 플랫폼업계 양쪽 다 실익이 확장될 수 없으며 국민편익과 선택권은 축소될 수밖에 없다"면서 "타다는 정부의 정책방향에 맞는 사회적 기여와 공동체 갈등 완화에 적극 협력할 의지를 갖고 있고 VCNC는 기술 기반의 플랫폼이 기존산업과의 협력으로 국민 이동권 확장이라는 최고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택시업계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1만명 이상이 모여 타다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