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한국영화 새로운 ‘황금기’ 마중물로

아시아타임즈 / 기사승인 : 2020-02-10 15:43: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봉준호 감독이 한국영화 101년 역사를 새로 썼다. 그의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2020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최우수작품상을 포함한 4관왕에 오르는 최대이변을 연출했기 때문이다. 92년 아카데미 역사에서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처음으로 한국영화는 물론 아시아계 영화계에도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기생충’의 이번 수상이 더욱 의미 있는 것은 작품성만으로 평가하는 주요 3대상인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을 모두 석권했다는 점이다. 아카데미상은 작품과 연기, 기술 등 3대 부문으로 요약된다. 최대 경쟁후보였던 ‘1917’과 ‘조커’ 등이 주로 기술과 연기적 부문에서 수상한 반면 ‘기생충’은 오롯이 ‘작품의 질’로만 뽑히는 ‘빅3’상을 독차지했다. 여기에다 최고외국어영화에 주는 국제영화상까지 받았다. 


일각에서는 ‘기생충’의 이번 쾌거는 거대자본 할리우드작품과 백인중심 시상으로 일관하며 끊임없이 비난을 받아왔던 아카데미 변혁의 시발점이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런 까닭에 변신을 모색하던 아카데미에 ‘기생충’은 고대하던 가장 적합한 작품이었다는 것이다. 여기에다 봉 감독이 “오스카는 로컬”이라며 ‘미국이 세계의 중심’이라는 오만한 인식에 경종을 울린 것도 통했다는 반응도 있다. 


‘기생충’은 세계의 공통적 문제로 다가온 빈부격차를 어느 쪽의 편도 들지 않고 관객들에게 평가를 맡기면서 유머 있게 풀어나갔다. 봉 감독도 감독상 수상소감서 이 같은 작품성격을 의식한 듯 “가장 개인적인 것이 창의적이라는 것이라는 말을 책에서 읽었다”며 함께 후보에 오른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말을 인용하며 자신의 영화관을 세상에 알렸다. 하지만 이번 수상이 일과성으로 그치지 않고 새로운 100년을 시작한 한국영화가 또 다른 ‘황금기’를 맞이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타임즈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