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BTS' 빅히트 청약 자금 무이자 대출…"1만명 추첨"

정종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4 16:34: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케이뱅크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아이돌 그룹 'BTS'(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에 소액투자자도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추첨을 통해 선정된 고객 1만명에게 빅히트 일반 투자자 청약증거금 일부를 대출해 준 후 이자를 캐시백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소액 투자자의 경우 경쟁률이 높은 우량 공모주 청약 시장에 투자할 기회조차 얻지 못하는 현실이다. 통상 공모주 청약은 적은 자본으론 접근이 어려워 사회 초년생이나 소상공인 등 소액 투자자에겐 '그림의 떡'이다. 최근 사례를 보면 1주를 사기 위한 청약 증거금이 수백~수천만원에 달하는 등 진입 장벽이 높았기 때문이다.

이번 이벤트는 빅히트 일반 투자자 청약 이틀 전인 다음달 3일까지 케이뱅크 앱에서 응모할 수 있다. 선정된 고객은 케이뱅크·NH투자증권 연계계좌 잔액에 따라 최대 4500만원까지 '신용대출플러스' 상품을 이자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증권연계계좌에 500만원이 있다면 4500만원까지 케이뱅크에서 대출받아 총 5000만원을 공모주 청약에 활용할 수 있다. 케이뱅크·NH투자증권 연계계좌가 없는 고객이라면 다음달 4일까지 케이뱅크 앱에서 증권 연계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최대 대출 한도는 4500만원으로 제한되며 해당 자금은 빅히트 공모주 청약 외 다른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다. 고객 신용도나 기존에 보유한 대출 규모에 따라 대출이 제한될 수 있다.

이번 이벤트를 통한 신용대출플러스의 이자는 대출 상환일 당일인 청약 증거금 환불일(10월 8일)에 전액 캐시백 형태로 고객에게 돌려준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소액 투자자도 이번 이벤트를 통해 공모주 청약을 경험할 기회를 얻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을 배려한 혁신적인 서비스를 출시해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 취지에 부응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종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