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필리핀, 한국인 관광객에 '러브콜'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3 15:54: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말레이시아와 필리핀이 한국과의 문화 및 관광 교류를 더 확대하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22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현지매체 프리말레이시아투데이 등에 따르면 낸시 슈크리 말레이시아 관광예술문화부 장관은 “이치범 주말레이시아 한국 대사, 나이일 라티포브 주말레이시아 러시아 대사와 문화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한국과 말레이시아는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서로 간 전략적 협업을 강화하고 있으며,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아세안문화원에서 말레이시아 문화를 알리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지난해 말레이시아를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수는 67만3065명으로 전년대비 9.1% 증가했다며 말레이시아 관광업에게 한국인 관광객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같은 기간 러시아 관광객 수는 7만9984명에 불과해 한국에 비하면 약 10분의 1 수준이었다.

필리핀도 한국에 ‘러브콜’을 보냈다.

필리핀 여행업협회(PTAA)는 한국관광공사의 온라인 세미나에서 한국과의 관광 교류를 더 넓히고 싶다고 밝혔다. 이밖에 현재 제주도만 필리핀에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는 상황에서 이를 한국 전역으로 확대해주길 요청했다.

릿치에 투아노 PTAA 회장은 “양국의 관광 교류는 지난 10년 간 계속 확대됐다”며 “이같은 추세가 오래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필리핀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수는 약 199만 명으로 10년 전보다 무려 168% 증가했다. 같은 기간 한국을 찾은 필리핀 관광객 수는 최소 50만3867명으로 69.39% 늘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필리핀, 아세안 국가 중 '자연재해 최다 피해'2020.10.15
소녀 6명 중 1명은 기혼자… 필리핀, 아동결혼 '불법화' 논의2020.10.13
몸값 오른 니켈 덕분에 필리핀 광산업 다시 '훈풍'2020.10.08
필리핀 대통령 지지율 91% 육박… "코로나 사태로 하락할 것"2020.10.05
말레이시아·필리핀, 한국인 관광객에 '러브콜'2020.09.23
필리핀,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금값 '들썩들썩'2020.09.23
인권문제로 격돌한 EU와 필리핀… "특혜관세 철회" vs "내정간섭"2020.09.21
경제 엉망인데 환율 강세인 필리핀… 이유는?2020.09.11
국내 정유사들, 필리핀서 중국과 맞짱뜨나2020.09.09
"'親中' 필리핀, 중국서 얻은 것은 '속국 취급' 뿐"2020.09.08
'빌보드 1위' BTS, 필리핀서 '크리스마스 캠페인' 장식하나2020.09.07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아세안은 베트남 외 '9개국'이다2020.03.12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부족한 이해와 포용력… 이대론 친구가 될 수 없다2020.03.05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그들의 인권과 노동권도 존중해야 한다2020.02.27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무시와 우월감… 아세안은 바보가 아니다2020.02.20
[신남방과 일대일로] 누구와 손을 잡을 것인가… '中 vs 美日' 사이의 셈법2020.02.06
[신남방과 일대일로] 중국의 '머니파워' vs 한국의 '제조업·소프트파워'2020.01.16
[신남방과 일대일로] 막강한 위안화와 독처럼 퍼지는 '경제식민지론'2020.01.09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