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캄보디아 결혼여성 정착 지원 MOU 체결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9 16:1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1월 22일 대구시 달서구 성당동 달서구 건강 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열린 ‘행복한 명절 보내기’ 행사에서 결혼이민자 등 외국인 주민 40여명이 설음식 조리법을 배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성남시가 관내 거주하고 있는 캄보디아 여성들이 한국 생활에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언어와 문화 교류에 나선다. 


19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현지매체 크메르타임스에 따르면 18일 성남시외국인주민복지지원센터와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은 한국 거주 캄보디아 여성들의 정착에 필요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측은 이번 MOU를 통해 캄보디아 여성들이 잘 모를 수도 있는 한국 문화를 교류하는 한편, 집안일과 요리 등 생활에 필요한 기술들을 공유해 양국 간 관계 구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한국인 남성과 결혼해 국내에 살고 있는 캄보디아 여성은 약 1만 명으로 평균 2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다문화 혼인은 증가하는 추세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결혼한 부부 10쌍 중 1쌍은 다문화 부부였으며, 한국인 남성과 결혼한 외국인 여성의 출신 국적은 베트남, 중국, 태국 순으로 가장 많았다.

롱 디만체 주한 캄보디아 대사는 “MOU 체결로 인해 양국 간 문화 교류가 더 활발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캄보디아 정부는 지난 2011년 캄보디아 여성과 결혼하려는 외국인 남성의 연령 제한을 폐지했다. 다만 캄보디아 여성과 결혼하려는 50세 이상 외국인 남성의 경우 월 평균 소득이 2500달러를 넘어서는 등 일부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캄보디아판 트럼프?… 훈센 총리 "마스크 안썼는데 어쩌라고"2020.11.26
유럽 이어 미국서도 인권침해 지적 받은 캄보디아 '발끈'2020.11.23
성남시, 캄보디아 결혼여성 정착 지원 MOU 체결2020.11.19
한-캄보디아 FTA 협상 재개… 올해 타결 목표2020.11.19
소액대출도 갚지 못하는 캄보디아 서민들… "살림살이까지 팔아야 할 지경"2020.11.17
캄보디아, 美해군시설 또 철거… "미국 허락 받을 의무 없다"2020.11.11
아세안 정상들, 바이든에 美대선승리 축하… 베트남·캄보디아만 '침묵'2020.11.10
문 열기도 전에 실망감 가득… 中유니버설 스튜디오 홍보영상 혹평2020.11.10
中언론의 트럼프 조롱… "中때리기는 실패한 전략"2020.11.10
불법은 아니지만… 타인의 시선이 불편한 中동성애자들2020.11.09
'인도계 미국인' 해리스 차기 美부통령… 미국-인도 관계에 미칠 영향은2020.11.09
中언론 "바이든, 코로나19 등 우리와 손잡을 방안 있다"2020.11.09
"캄보디아서 태국 같은 반정부 시위 일어나기 어렵다"2020.11.03
미국이 제재한 캄보디아 리조트는 중국의 해군기지?2020.10.16
美FBI, '친중' 캄보디아에 사무소 개설 예정2020.10.13
중국, 'FTA 체결' 캄보디아에 선물공세… 韓과 묘한 대조2020.10.13
한국은 올렸는데… 캄보디아, 내년 공무원 임금 동결2020.10.08
캄보디아가 美해군기지 철거 발표하자 장갑차 선물한 中2020.10.07
앙코르와트인줄 알았더니 태국 호텔이라고?… 캄보디아 네티즌들 '발끈'2020.10.05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