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 풍기는 벌레 '노래기' 춘천에 속출...'스컹크 벌레'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1 15:13: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강원 춘천시가 최근 부쩍 늘어난 노래기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얼핏 보면 작은 지네처럼 생긴 노래기는 몸길이가 2∼4㎝의 절지동물로 농작물이나 사람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징그러운 생김새에 건드리면 지독한 냄새를 풍겨 '스컹크 벌레'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다.
 

▲사진=연합뉴스

김씨는 행여나 고약한 냄새가 묻을까 장갑을 끼고 벌레를 쓸어내지만, 아침마다 벌이는 노래기와의 싸움이 징그럽고 지겹기만 하다. 어지간한 살충제로는 죽지도 않아 일일이 잡아다가 버리고 있다.

노래기 피해는 시내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춘천 외곽의 한 카페는 흰 벽을 따라 스멀스멀 기어 올라가는 노래기 떼에 피해를 보고 있다.

어느 틈새로 들어오는지 노래기가 점포 안에서도 발견돼 영업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일부 손님은 노래기를 발견하곤 불쾌한 기색을 드러내며 자리를 나서기도 한다.

보건당국은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이어 긴 장마로 습한 날씨가 이어지자 노래기 개체 수가 급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생활 구석구석에서 노래기가 목격되자 민원도 폭증하고 있다. 시 보건소와 산림과 등에는 하루에도 10건 이상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노래기와 관련해 한 건의 민원도 발생하지 않았다. 시는 민원 발생 지역과 시민 생활권역을 중심으로 집중 방제 작업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