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3분기 영업익 97억…전년비 50.2% 상승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30 15:24: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락앤락은 올해 3분기 매출액 1342억원, 영업이익 97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락앤락은 올해 3분기 매출액 1342억원, 영업이익 97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은 4.4%, 영업이익은 50.2% 증가한 수치다.


락앤락은 “코로나19로 집밥 트렌드와 위생에 대한 관심이 지속되며 3분기 소형가전과 쿡웨어 카테고리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0.2%, 23.2% 성장했다”고 말했다.
 
특히  소형가전의 성과가 주효했다. 올 들어 매 분기 고성장을 이뤄내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소형가전 카테고리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46.6% 상승했다. 

한국 시장뿐 아니라 락앤락 주요 시장의 성장 기조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최대 매출처인 중국은 작년 3분기보다 매출이 0.3% 소폭 줄었지만, 중국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베버리지웨어가 2분기 대비 43.7% 향상되며 회복 시그널을 보였다. 

중국향 텀블러와 보온병이 젊은 소비층을 중심으로 호응을 이끈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베트남에서는 소형가전과 쿡웨어 카테고리의 매출 성장이 지속되며 전년 동기와 전기 대비 각각 4.8%, 7.1% 성장했다.
 
판매 채널별 온라인 채널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7% 증가했다. 온라인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세에 따라 채널 운영에 선택과 집중을 한 결과로, 전체 영업 채널 중 29%의 비중으로 나타났다.

실제 베트남에서 락앤락 온라인 매출은 쇼피와 라자다, 티키 등 톱3 이커머스 채널을 중심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60.6% 크게 신장했다. 한국과 중국 온라인 매출 역시 각각 전년 대비 42.9%, 17.3% 늘었다.
 
이정민 락앤락 경영기획본부 상무는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한 소형가전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4대 카테고리를 기반으로 채널과 제품을 다변화하며 코로나19라는 위기에도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며 “2분기부터 전사 매출과 영업익 모두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며 4분기에는 중국의 광군제 특수 등 시즌 이슈가 맞물려 있어 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