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빚만 늘어나네… 필리핀, 정부부채 179% 급증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6 15:30: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얼굴 가리개 착용한 필리핀 버스 승객들 (사진=연합뉴스/AFP)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필리핀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으며 정부부채가 크게 늘었다.


26일(현지시간) 필리핀 경제매체 비즈니스월드에 따르면 필리핀이 올해 1~9월 빌린 정부부채는 약 2조5600억 페소로 지난해 같은 기간(약 9172억 페소)보다 무려 179% 증가했다.

또한 지난달에만 정부부채는 약 906억 페소에 달해 전년동기대비 5배 이상 늘었고, 이중 자국 내에서 빌린 자금은 약 500억 페소로 내채 비율은 55%였다.

같은 기간 해외기관 등 외국인 채권자로부터 차입한 자금은 약 405조 페소로 162% 증가했다.

재정적자는 올해 들어 9월까지 약 8790억 페소로 전년동기대비 194% 늘었다.

필리핀의 정부부채가 급증한 이유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장기간 봉쇄 조치가 취해지며 사실상 경제활동이 마비된 탓에 조세수입이 크게 줄어든 데다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 대한 지원책을 펼치는 등 정부 예산이 나갈 곳은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난 8월 말 기준 필리핀의 총 정부부채는 약 9조6150억 페소를 돌파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현재 상황을 아주 비관적으로 바라볼 필요는 없다고 주장한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은 그다지 높지 않은데다 전체 정부부채에서 내채 비율이 69.8%로 대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올해 당장 만기가 돌아오는 부채 규모가 많지 않다면 갑자기 정부가 파산한다는 등 불안감을 조장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일본과 그리스는 지난 2018년 기준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각각 234%, 182%로 전 세계에서 정부부채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 꼽힌다. 

다만 지난 2015년 디폴트(채무불이행)를 선언한 그리스와 달리 일본이 파산할 것이라고 우려하는 목소리는 거의 나오지 않는데 이는 그리스가 빌린 정부부채는 외국인 채권자로부터 빌린 외채 비율이 높은 반면, 일본은 내채가 대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당시 외국인 채권자들은 그리스가 대표적인 기축통화인 유로화를 사용하는 유로존에 속해 있으니 그리스 경제의 펀더멘탈은 고려하지 않은 채 돈을 빌려준 것이다. 그러나 독일에 비해 수출 경쟁력이 약한 그리스는 자국에게는 고평가된 유로화를 사용하다보니 수출로 외화를 벌어들일 수 없었고, 제대로 갚을지도 알 수 없는 외채만 계속 늘었다.

이같은 사례를 들며 필리핀 현지매체 라플러의 랄프 리바스 기자는 필리핀의 정부부채가 크게 걱정할 수준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은 48.1%에 불과한데다 신용평가사들의 의견을 참고하면 필리핀은 미래에 부채를 갚을 여력이 충분하다는 것이다. 

 

또한 일부 경제학자들은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내기 위한 부양책을 충분히 쓰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리바스 기자는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이 항상 디폴트 위험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며 모든 부채가 올해 만기로 돌아오는 것은 아니다”며 “필리핀은 중앙은행이 돈을 찍어내거나 기준금리를 조정할 여력도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필리핀, 환경보호 위해 석탄발전소 신규건립 중단2020.10.28
코로나19로 위축된 필리핀 소비심리… '크리스마스 회복' 기대2020.10.27
코로나에 빚만 늘어나네… 필리핀, 정부부채 179% 급증2020.10.26
필리핀, 아세안 국가 중 '자연재해 최다 피해'2020.10.15
소녀 6명 중 1명은 기혼자… 필리핀, 아동결혼 '불법화' 논의2020.10.13
몸값 오른 니켈 덕분에 필리핀 광산업 다시 '훈풍'2020.10.08
필리핀 대통령 지지율 91% 육박… "코로나 사태로 하락할 것"2020.10.05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③] 한중일의 '니켈 삼국지'2020.10.02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②] 시작된 자원무기화… 중국의 '다 내꺼' 전략2020.10.01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①] 가진 자들의 속내… "더 적게, 더 비싸게"2020.09.30
말레이시아·필리핀, 한국인 관광객에 '러브콜'2020.09.23
필리핀,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금값 '들썩들썩'2020.09.23
인권문제로 격돌한 EU와 필리핀… "특혜관세 철회" vs "내정간섭"2020.09.21
경제 엉망인데 환율 강세인 필리핀… 이유는?2020.09.11
국내 정유사들, 필리핀서 중국과 맞짱뜨나2020.09.09
"'親中' 필리핀, 중국서 얻은 것은 '속국 취급' 뿐"2020.09.08
'빌보드 1위' BTS, 필리핀서 '크리스마스 캠페인' 장식하나2020.09.07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아세안은 베트남 외 '9개국'이다2020.03.12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부족한 이해와 포용력… 이대론 친구가 될 수 없다2020.03.05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그들의 인권과 노동권도 존중해야 한다2020.02.27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무시와 우월감… 아세안은 바보가 아니다2020.02.20
[신남방과 일대일로] 누구와 손을 잡을 것인가… '中 vs 美日' 사이의 셈법2020.02.06
[신남방과 일대일로] 중국의 '머니파워' vs 한국의 '제조업·소프트파워'2020.01.16
[신남방과 일대일로] 막강한 위안화와 독처럼 퍼지는 '경제식민지론'2020.01.09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