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에도 자사고 불패 우려

이재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8 16:00: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교육부는 고등학교서열화(이하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해 오는 2025년에 일괄적으로 자율형 사립 고등하교(이하 자사고)와 외국어 고등학교(이하 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한다고 했다.

 

고교 교육의 공정성 차원에서 이뤄진 결정이지만 평준화 이전까지 자사고와 외고에 학생들이 몰리는 현상이 두드러질 전망이다.

 

8일 학원가에 따르면 교육부의 고교서열화 정책으로 마지막 자사고와 외고에 입학하는 학생들이 증가해 쏠림현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보이고 있다.


김명찬 종로하늘학원 소장은 "지금까지 자사고에 대한 평가와 재정문제로 불안감에 학생들이 진학을 고민했는데 2024년까지는 안전하다는 확신이 생겼다"며 "정시확대에 대한 이야기까지 나와 프로그램이 잘된 자사고로 더욱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으로 시작된 정시비율증가로 대학수학능력평가(이하 수능)의 성적에 영향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며 우수한 교육 시스템이 있는 자사고나 외고에 2024년까지는 학생들이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고 본 것.

정시확대비율에 따라 선호도도 변경될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30%대로 정해지면 자사고와 외고에 대한 선호도는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40%에서 50%로 산정되면 쏠림현상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교육부는 자사고와 외고가 일반고로 전환되도 현재 학교에서 진행한 교육 프로그램은 그대로 유지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일반고로 전환되더라도 기존 보유한 시스템 때문에 지역의 명문고가 될 가능성도 크다는 주장이 나온다. 즉 교육부가 원하는 고교 서열화 타파가 여전히 존재할 수 밖에 없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 시스템을 보유한 학교는 그 지역에 새로운 명문고로 떠오르며 해당 학교로 학생들이 몰릴 수 있다"며 "교육부가 예상한대로 학령인구의 감소가 예견된 가운데 좋은 학군에 사람들이 쏠릴 가능성이 높아져 일부지역이 외면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