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발 불법쓰레기 필리핀에 또 유입… 관리당국은 뭐하나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7 15:32: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불법 쓰레기가 한국에서 필리핀으로 보내진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26일(현지시간) 필리핀 경제매체 비즈니스월드 등에 따르면 필리핀 국가수사국(NBI)은 전라남도 광양시 광양항에서 출항해 5만3000메트릭톤(MT)에 달하는 쓰레기를 필리핀 잠발레스에 투기하려던 중국인 2명과 필리핀인 7명을 지난 22일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라이베리아 국기를 단 선박에 타고 지난 22일 필리핀에 입항하려던 중 필리핀 해안경비대에 적발됐고, 다음날 선박에 선적된 컨테이너들을 조사한 결과, 다량의 인산석고(인광석의 황산 분해시 생기는 석고의 총칭)가 담겨 있었다.

이에 당국은 인산석고가 보통 미국, 중국, 남미에서 발생하는 점 등을 고려해 이와 같은 방사성 쓰레기가 최초로 발생한 지역을 찾아낸 뒤 다시 돌려보낼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7월과 10월 필리핀으로 유입돼 미사미스 오리엔탈 타골로안 자치주에 버려졌던 한국산 쓰레기 5177톤은 반송이 지연된 가운데 올해까지는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필리핀, 한국으로 반송될 불법 쓰레기 더미서 화재… "원인 조사할 것"2019.08.15
필리핀 "한국은 당장 불법 쓰레기 반송하라!"2019.09.04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쓰레기 가득했던 예전 사진 쓰지 말아달라"2019.10.23
캄보디아, 늘어나는 쓰레기에 처리 방안 고심2019.10.24
필리핀, 주류·담배 죄악세 인상 논의… 두테르테 대통령도 '찬성'2019.11.13
필리핀, 지난달 자동차 판매량 올해 들어 '최고'… 韓기업 순위권 밖2019.11.15
주필리핀 한국 대사, 韓기업들과 두테르테 대통령 면담2019.11.19
필리핀, 쌀 수입 자유화 정책 기조 유지… 물가 안정 목적2019.11.20
한-필리핀 정상회의 주요 쟁점은 교육·사회보장·수산·관광·FTA2019.11.20
세계은행, 필리핀 3년물 대재해 채권 발행2019.11.26
필리핀, 현대중공업 초계함 인수 자금도 마련 안돼… '불안한' 방산협력2019.11.27
한국발 불법쓰레기 필리핀에 또 유입… 관리당국은 뭐하나2019.11.27
필리핀, 소매업 투자 규제완화 논의… 현지업계는 '난색'2019.11.28
필리핀서 열리는 '2019 동남아시안 게임' 앞두고 찬반여론 '팽팽'2019.11.29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필리핀 대중교통 지원사업 참여… 日과 맞붙는다2019.12.04
"필리핀, 지난해 자연재해 피해 日다음으로 컸다"2019.12.06
필리핀 국민 10명 중 5명 "중국인 노동자는 국가안보에 위협"2019.12.06
필리핀 팜팡가 루바오 주민, 경기도 여주시서 고구마 심는다2019.12.06
필리핀, 대중교통수단 '하발하발' 합법화 검토2019.12.09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은 태국… 소비자심리지수 67개월만 '최저'2019.12.09
태국 호텔업계, 에어비앤비 등 공유숙박업 규제 촉구2019.12.10
우울한 태국 모터쇼… 경기침체에 판매량 '뚝'2019.12.12
필리핀, 한국에 바나나 관세 '30%→5%' 인하 요구 검토2019.12.12
태국, 노후차량 자발적 폐차 지원 검토… 배기가스 감축 목적2019.12.13
멕시코 마약 카르텔, 태국까지 손 뻗나… 조사당국 "증거 없다"2019.12.13
경제 '빨간불' 필리핀, 내년에도 '기준금리 인하' 시사2019.12.16
'바트화 강세'에 태국 푸껫 '울상'… 호텔 객실 점유율도 하락2019.12.16
태국 코사무이 관광업 '빨간불'… 손님은 없고 호텔은 '텅텅'2019.12.18
심각한 사우디의 임금체불… 필리핀 노동부장관도 뿔났다2019.12.18
태국서 돌아온 캄보디아 불법체류자… 몸과 정신 성한데가 없다2019.12.20
美 "필리핀, 中투자와 식민지화 전략 조심하라"2019.12.23
태국 "한국서 일하는 불법체류자, 돌아오면 직업훈련기회 제공"2019.12.23
필리핀서 부는 증세바람… "소득 재분배 위해 사치세 인상 필요"2019.12.26
태국, 콘도 미분양 사례 속출… 전문가들 "공급 늦춰라"2019.12.27
침체된 태국 경제… 정부 "내년엔 회복" vs 노동계 "실업률 폭등"2019.12.30
베트남산 버스, 필리핀 수출길에 오른다2019.12.30
태국, 연말연휴 교통사고 소폭 감소… 음주운전 가장 빈번2020.01.02
필리핀 "사우디에 이어 쿠웨이트에도 노동자 보내지 않겠다"2020.01.03
'日주도의' ADB, 필리핀 두테르테 정권에 지원금 '팍팍'2020.01.06
필리핀 대통령 '건강이상설'… 후계구도 '물밑전쟁'2020.01.07
태국 관광산업, '중동 정세불안과 중국 설 연휴' 호재 기대감2020.01.08
태국서 벌어진 총리 찬반시위의 묘한 대결… "걸어서 지지" vs "달려서 반대"2020.01.13
필리핀에 버려진 한국 쓰레기, 19일 돌려보낸다2020.01.13
태국 총리 "시위는 시간 낭비"… 반정부 시위대 "내달에도 집회"2020.01.14
뿌연 미세먼지에 뒤덮힌 태국, 민간기업에 재택근무 권고2020.01.15
케이팝 '최애' 국가는 '태국'… 방탄소년단 인기 최고2020.01.16
쁘라윳 태국 총리 "건축물에 내 이름 붙이지 마라"2020.01.17
태국, '비닐봉지 사용중단' 이어 '쓰레기 수입 금지' 검토2020.01.22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