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단녀 170만명… 직장 그만둔 이유 1위 '육아'

박고은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6 14:35: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컷
[아시아타임즈=박고은 기자] 결혼, 출산, 육아 등으로 직장을 포기한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이 17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30대 여성의 경력 단절이 심각했고, 직장을 그만둔 이유로는 '육아'가 1순위로 꼽혔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경력단절여성 현황'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은 884만4000명으로 이 중 경단녀는 169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경단녀가 직장을 그만둔 이유로는 '육아'가 38.2%로 가장 비중이 컸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는 과정에서 직장을 그만두는 여성보다 이후 육아 과정에서 직장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이다.

이어 결혼(30.7%), 임신·출산(22.6%), 가족 돌봄(4.4%), 자녀교육(4.1%) 등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80만6000명(47.4%)으로 전체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이어 40대 63만4000명(37.3%), 50대 14만2000명(8.3%), 15~29세 11만8000명(6.9%) 등 순이었다.

경력 단절은 자녀 유무, 자녀 수, 자녀 연령과 밀접한 관련성을 보였다.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15~54세 기혼여성의 27.9%가 경단녀였고, 같은 연령대 자녀가 없는 15~54세 여성의 경우 경단녀가 8.1%에 불과했다.

18세 미만 자녀가 1명인 경우에는 경력단절 비율이 25.3%였고, 2명인 경우 29.6%, 3명인 경우 33.7%로 집계됐다.

18세 미만 자녀를 둔 경단녀 중 가장 어린 자녀의 나이가 6세 이하인 비율은 63.3%, 7~12세의 경우 24.9%, 13~17세는 11.8%로 나타났다.

경단녀의 비율을 지역별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이 24.8%로 가장 높았고, 울산(22.3%), 대구(20.7%)가 뒤를 이었다.

반면 경단녀 비중이 적은 곳은 제주가 11.7%로 가장 낮았으며, 전북(13.7%), 경남(16.6%) 등이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고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