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교육부 수능성적 일부유출 사상 초유사태는 ‘예고된 인재’

아시아타임즈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4:33: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발표를 이틀 앞두고 일부 수험생들이 수능성적표를 미리 확인하는 사상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2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전날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사이트에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는 게시 글과 이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올렸다. 이에 대해 교육부도 교육평가원사이트에 접속해 일부 수험생이 자신의 성적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시인했다.

이번 유출사고로 평가원의 허술한 보안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성적확인을 시도한 학생들이 비정상적으로 성적을 유출했다고 판단해 법적 조치를 받게 될지도 주목된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능성적을 부정확인한 인원을 전원 0점 처리하라”며 “불법적으로 획득한 정보를 이용하는 수험생들에게 법을 준수하는 일반 수험생들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청원하는 게시 글이 빗발쳤다.

이와 함께 평가원은 실제로 지난해에도 이와 유사한 ‘보안 허점’을 지적하는 민원이 제기되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사태가 ‘예고된 인재’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그런 까닭에 국가 최대 규모 시험인 수능에 대한 보안을 허술하게 관리한 데 대한 책임소재를 규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평가원이 성적 확인을 시도한 학생들이 비정상적으로 성적을 ‘유출’했다고 판단해 법적 조치를 취할지도 관심이다.

무엇보다도 엄정하게 관리 되어야 할 민감한 입시문제에 대한 평가원의 이 같은 허술한 보안 관리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그런 까닭에 이를 둘러싼 파장은 커질 전망이다. 성적표를 미리 확인하지 못한 수험생들은 형평성을 이유로 조기 수능성적표 공개를 요구할 가능성도 크다. 안 그래도 누더기 대입 ‘땜방 대책’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교육부의 이번 수능성적 유출사태는 대입관리의 안이함을 또 다시 노출한 재앙임에 분명하다. 교육부장관을 포함한 관계자들에 대한 ‘일벌백계’가 필요해 보인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