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마, 기념일!] 제비가 강남으로 간다는 한로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8 05:00: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오늘은 한로입니다.

 

한로는 24절기 중 17번째 절기로, 가을 절기 중 추분과 상강 사이에 위치합니다. 

 

한로는 오곡백과를 수확하는 시기로, 단풍이 짙어지고, 제비 등의 여름 철새와 기러기 등의 겨울 철새가 교체되는 시기라고 합니다.

 

한로는 찬 이슬이라는 뜻인데요. 말 그대로 이슬이 찬 공기를 만나서 서리를 만나기 직전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이런 한로에 관한 속담으로 '한로가 지나면 제비도 강남으로 간다'는 속담이 있다는데요. 말 그대로 제비가 날씨가 추워지기 전에 더 따뜻한 곳으로 이동한다는 뜻으로 한로가 추워지는 기점임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중국에서는 한로 이후 보름간을 5일씩 나눠 초후, 중후, 말후로 부르는데요. 초후는 '기러기가 날아오는 시기', 중후는 '참새가 적어지는 시기', 말후는 '국화가 노랗게 피는 시기'라고 표현한다고 합니다.

 

이 시기에는 국화가 노랗게 핀다는 말처럼 국화가 제철이라 우리나라에서는 옛부터 국화전과 국화주를 즐겼다고 합니다. 또한 추어탕 역시 이 시기의 음식으로, 이외에도 고구마, 대추, 새우, 게장, 홍합, 호박 등이 제철이라고 합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