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야당역에 ‘부엉이책장’ 개장

김영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14:11: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영선 기자] 파주시는 경의중앙선 야당역 대합실 입구에 24시간 책을 빌릴 수 있는 무인기기 ‘부엉이책장’을 설치해 2일 개장한다고 밝혔다.


해당 기기에는 500여 권의 도서가 비치돼 있어 신분증이나 파주시 도서관 회원증을 갖고 있으면 누구나 대출이 가능하다.

부엉이책장은 문화체육관광부의 ‘U-도서관 서비스구축’ 공모에 선정돼 설치했으며 시는 도서관 접근성과 편의성 개선을 통해 생활밀착형 독서문화를 조성하고 도서관 이용이 어려운 직장인의 독서생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주시는 지역이용자 설문조사를 통해 U-도서관 또는 스마트도서관이라는 사업명칭 대신 ‘부엉이 책장’이라는 친숙한 이름을 지었다. 부엉이 책장 명칭은 지식이 필요한 시민들을 위해 지혜의 상징인 부엉이가 24시간 책을 권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야당역을 이용하시는 시민 누구나 이용가능하며 파주시 도서관 회원이라면 회원증을, 비회원은 신분증과 본인 명의의 휴대폰을 소지하고 1회의 본인인증 후 계속 대출이 가능하다. 

 

1인 2권씩 14일간 대출이 가능하며 비치돼있는 500여 권의 도서 외에 이용률에 따라 지속적으로 신간도서를 공급할 예정이다. 반납은 공공도서관에서는 불가능하고 야당역 부엉이책장에서만 가능하다.

김윤정 파주시 교육지원과장은 “코로나19로 공공도서관이 휴관에 들어가며 시민들의 독서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설치를 앞당겼다”며 “부엉이 책장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