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민원실-경찰서 상황실 연동 비상벨 설치

이호갑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3:56: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이호갑 기자] 의정부시는 25일 안전한 민원실 환경 조성 및 악성 민원인 대처를 위해 시청과 권역동, 동 주민센터 등 총 24곳의 민원실에 비상벨을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한 초동대처와 각종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특히, 민원인에 의한 협박, 욕설, 폭언, 난동 등 반복되는 악성민원으로 공무원 및 민원실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신체적·정신적 피해에 따른 안전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의정부경찰서와 협력하여 핫라인을 구축한 것이다.

민원실에서 폭력사태 등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비상벨을 누르면 112상황실로 연결이 되고 가까운 경찰서로 전달되어 경찰이 즉시 출동하게 된다.

또한,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때 현장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민원실에 비상상황 시 전담책임제 운영 등 민담담당 직원들 간 역할분담을 통해 민원인 진정 및 중재, 위법행위 사전고지, 현장 촬영, 경찰신고 등 역할을 세분화했다.

아울러 경찰서 및 소방서와 연계하여 긴급 상황을 가상한 비상상황 대응 모의훈련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비상 대응 역량을 강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서비스의 질이 높아지려면 공무원들이 존중을 받아야한다”고 강조하며, “직원뿐만 아니라 민원실을 이용하는 많은 방문객들을 위해 안전한 민원실 환경 조성으로 안심하며 일할 수 있는 근무여건을 조성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