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전남인구 새로운 희망찾기 프로젝트’ 공모 선정

정상명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0 14:24: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양별곡, 청년이 살어리랏다’ 선정
사업비 7천2백만 원 확보
청년 인구유입과 취·창업 역량강화, 자립기반 조성
▲ 사진=광양시청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전라남도 광양시가 전남도에서 주관한 ‘2020 전남인구, 새로운 희망찾기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72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전남인구, 새로운 희망찾기 프로젝트’는 지역 인구감소와 인구구조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지역 내 청년들의 외부 유출을 막기 위한 정착기반을 마련하고 생산인구인 20대부터 40대까지의 젊은 청년들을 유입시킬 수 있는 시책 발굴을 주 내용으로 한다.

전남도는 이번 공모에 참여한 도내 12개 시·군을 대상으로 1차 서류심사부터 2차 발표, 3차 최종평가까지 총 3단계 심사과정을 거쳐 총 10개 시·군을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에 광양시는 지역 실정에 맞는 프로젝트인 ‘광양별곡, 청년이 살어리랏다’ 사업을 통해 인구유입과 청년들의 복지·문화교류 등 다양한 지원과 정책을 제공하는 복합 청년서비스 공간인 ‘청년센터’ 조성에 탄력을 받게 됐다.

오는 8월 ‘청년센터’ 개장 시점에 맞춰 운영하게 될 ‘광양별곡, 청년이 살어리랏다’ 사업은 청년문화 생태계 조성을 위해 청년 어울림 장터 활동을 지원하고, 진로 등 취·창업을 고민하는 청년에게 취업교육과 컨설팅을 위한 취업 올인원 시스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광양시 청년센터는 디지털대장간·창업공간과 청년일자리카페 등을 갖추게 되며, 현재 40%에 가까운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한편, 광양시는 고용노동부 청년프로그램 공모, 행정안전부 스마트도시구축 공모, 국토교통부 스마트 챌린지 공모, 전라남도 인구정책 프로젝트와 민생규제 혁신과제 공모 등 인구·청년·신산업 분야 각종 공모사업 참여와 선정을 통해 국도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이번 사업은 정주 문화여건 개선과 일자리 제공 등 젊은 세대 감소의 주원인을 해결하는 시범적 접근이라 할 수 있다”며, “인구 유입과 연계할 수 있는 다양한 시책들을 적극 발굴해 지속 가능한 광양 발전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