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일본세 강한 필리핀 시장서 선방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2 14:0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현대차 필리핀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현대차 필리핀법인 현대아시아리소시스(HARI)가 일본 자동차의 공세 속에서도 선방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필리핀 자동차전문매체 오토인더스트리야에 따르면 필리핀 자동차공업회(CAMPI)와 트럭제조자협회(TMA)는 지난 10월 판매된 자동차 대수는 3만7831대로 전년동기대비(3만4920대) 8.3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승용차와 상용차는 각각 1만1526대, 2만6305대로 상용차가 절반 이상(69.53%)을 차지했다. 특히 상용차 중 경상용차가 2만222대를 기록해 80.92%를 점유했다.

자동차 브랜드별로 일본의 도요타가 1만3403대를 판매해 가장 많았고, 미쯔비시(5508대), 닛산(3697대), 현대차(2856대), 스즈키(2206대) 등이 다음을 이었다. 사실상 도요타, 미쯔비시, 닛산 등 일본 자동차 브랜드가 전체 시장의 60% 가까이를 점유한 것이다.

페 페레즈 아구도 HARI 회장 겸 필리핀 자동차수입협회(AVID) 회장은 “낮은 물가 상승률과 기준금리, 유가 덕분에 자동차 수요가 빠르게 증가했다”며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중교통현대화 프로그램도 향후 상용차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필리핀 통상산업부는 친환경 대중교통차량 생산 및 도입에 필요한 지원사업을 펼치는 가운데 현대차, 도요타, 미쯔비시가 경합한다. 통상산업부는 선정된 기업에 내년 1분기 동안 생산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필리핀, 화산 폭발 주변 농축산업 초토화… 육류값 등 물가상승 우려2020.01.16
화산재에 무너지는 필리핀 경제, 물가상승에 전력난까지2020.01.14
필리핀에 버려진 한국 쓰레기, 19일 돌려보낸다2020.01.13
필리핀의 엉뚱한 교통체증 대책… "차고 없으면 자동차 사지마"2020.01.13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인도서 쏘나타 재출시 '만지작'… 중산층 공략하나2020.01.10
필리핀, 日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완전 개방… 돈 앞에 굴복?2020.01.10
필리핀, 인니 빠진 아시아 니켈 수출시장서 '新강자' 되나2020.01.09
필리핀 "미국-이란 갈등서 중립… 파견 노동자 사망시엔 변화"2020.01.08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필리핀서 버스 50대 신규 공급2020.01.07
필리핀 대통령 '건강이상설'… 후계구도 '물밑전쟁'2020.01.07
[아세안 플러스] 호주서 엇갈린 한지붕 표정… 현대차는 '울고' 기아차는 '웃고'2020.01.06
'日주도의' ADB, 필리핀 두테르테 정권에 지원금 '팍팍'2020.01.06
'미국-이란 갈등' 숨죽이며 지켜보는 아세안 경제2020.01.06
[아세안 플러스] 필리핀 현대로템 전동차에 돌 투척 사건 발생2020.01.03
필리핀 "사우디에 이어 쿠웨이트에도 노동자 보내지 않겠다"2020.01.03
[아세안 플러스] 기아차 셀토스, 인도 판매량 '최저치' 급감… 이유 분분2020.01.02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애증의 인도시장… 내수는 줄고 수출은 늘고2020.01.02
[아세안 플러스] 기아차 셀토스, 호주서 안전등급 별 5개 획득2019.12.31
인도서 올해 자동차 리콜 2배↑… 현대차는 1만6409대2019.12.31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필리핀서 기대 못미치는 성적표… "내년엔 좋아질 것"2019.12.31
베트남산 버스, 필리핀 수출길에 오른다2019.12.30
[아세안 플러스] 베트남산 기아차, 태국·미얀마로 수출된다2019.12.27
[아세안 플러스] 기아차, 호주서 신형 쏘렌토 리콜… 원인은 AEB 인식장애2019.12.27
[아세안 플러스] 우아한형제들, 베트남 버스예약 스타트업 투자2019.12.26
필리핀서 부는 증세바람… "소득 재분배 위해 사치세 인상 필요"2019.12.26
[아세안 플러스] 시즈글로벌, 캄보디아 칸달공장 임금체불 문제 해결2019.12.26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수출 확대로 인도 첸나이 공장 가동률 유지하겠다"2019.12.23
美 "필리핀, 中투자와 식민지화 전략 조심하라"2019.12.23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인도서 미래 신차모델 절반은 SUV로 출시2019.12.20
심각한 사우디의 임금체불… 필리핀 노동부장관도 뿔났다2019.12.18
[아세안 플러스] 현대·기아차, 호주서 벤츠·BMW 보다 더 믿을 수 있는 브랜드 선정2019.12.17
[아세안 플러스] 현대·기아차의 호주 입항 막은 '노린재'… 이유는?2019.12.16
경제 '빨간불' 필리핀, 내년에도 '기준금리 인하' 시사2019.12.16
[아세안 플러스] 삼성전자, 인도서 에어컨사업부 분리2019.12.13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일본세 강한 필리핀 시장서 선방2019.12.12
필리핀, 한국에 바나나 관세 '30%→5%' 인하 요구 검토2019.12.12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공격한 해커 배후는 베트남 정부?2019.12.09
필리핀, 대중교통수단 '하발하발' 합법화 검토2019.12.09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인도서 전기차 이어 수소차 출시하나… "타당성 검토"2019.12.07
필리핀 팜팡가 루바오 주민, 경기도 여주시서 고구마 심는다2019.12.06
필리핀 국민 10명 중 5명 "중국인 노동자는 국가안보에 위협"2019.12.06
"필리핀, 지난해 자연재해 피해 日다음으로 컸다"2019.12.06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인도법인 판매총괄에 경쟁사 '마루티스즈키' 출신 임명2019.12.04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필리핀 대중교통 지원사업 참여… 日과 맞붙는다2019.12.04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가 '암울한' 인도 소형 디젤차 시장을 고집하는 이유2019.12.03
현대·기아차, 캐나다서 '세타2엔진 리콜조치' 관련 집단소송2019.11.28
필리핀, 소매업 투자 규제완화 논의… 현지업계는 '난색'2019.11.28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인도서 i10와 엑센트 자발적 리콜… 경찰 수사 영향?2019.11.20
[아세안 플러스] 필리핀, 현대·기아차 등에 '세이프가드' 만지작2019.11.11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필리핀서 상용차 모델 'H-100' 출시2019.10.16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필리핀서 판매 호조… "상용차 판매 증가 덕분"2019.08.28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