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확대' 예고에 곳곳서 잡음…교육부의 선택은?

이재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5 13:52: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여론 생각해 정시확대비율이 예상치보다 줄어들 수 있어

 

(사진=픽사베이)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정시확대를 이야기하며 교육부가 빠른 시일 내에 확대 비율을 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곳곳에서 정시확대에 대한 부정적인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교육부의 발표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5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끝난 뒤 정시확대 비율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발표까지 예상시간 까지 얼마 안 남았지만 정시확대를 반대하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교육감협의회는 4일 성명을 통해 '정시 확대 즉각 중단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정시 선발 비율을 늘리겠다는 말은 교육의 국가 채임을 저버리겠다는 선언이고 교실을 10여 년 전으로 되돌리는 것"이라며 "고교 교육과정을 파행으로 몰고 갈 정시 선발 비율 확대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교육감협의회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중심이 된 대입 정책 거버넌스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감협의회는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하며 정시확대가 아닌 다른 방향성에 대한 연구가 필요성을 강조했다.

교육감뿐만 아니라 시민단체도 정시확대 취소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4일 교육시민단체와 학계·과학계·의료계·종교계 인사들이 서울 프레스센터에 모여 ‘대입 공정성을 넘어 특권 대물림 교육 체제 중단 촉구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참가자들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조국 사태로 불거진 교육 문제를 단지 정시확대로 해결하려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고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수능을 통한 선발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든 입시 방식을 조금 고치는 것으로는 교육을 통한 특권 대물림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와 절망감을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참가자들은 "이제 와서 조삼모사식으로 수시 비중을 줄이고 정시를 확대해서 문제가 해결될 리 없다"며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제도 도입에 나서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반대 여론에도 교육부는 정시비중 확대의 철회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정시 확대비율 증가폭이 작아질 수는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서울에 위치한 대입학원 관계자는 "지금까지 정시비율은 조금씩 확대됐었기 때문에 교육부는 정시확대를 그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진행하는 과정에서 여론은 무시할 수 없기 때문에 교육부가 계획했던 정시확대비율보다 조금은 적게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며 "적용 시기는 추후에 따로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