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주민대책위, 발암물질 유발 처리업체 허가 '결사반대'

정상명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15:2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여수시 해산동 7통, 8통 및 덕양주민 허가 반대 탄원서.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전라남도 여수시 해산동에 발암물질을 유발하는 폐합성수지 처리 A업체가 들어서는 것에 대해 이 지역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25일 여수시 덕양·해산지주민대책위원회는 여수 덕양전통시장 인근 해산동 297-117외 4필지에 폐합성수지 8톤 분량 분쇄 및 처리 A업체에 대해 여수시의 인·허가 행정조치에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주재선 주민대책위원장은 “이곳은 사람이 살기에는 부적합하다는 사실이 이미 밝혀져 해산동 마을주민 이주를 정부도 인정하고 있는데도 주민 이주 문제는 논의를 하지 않고 있다”며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을 역행하는 여수시의 인·허가 조치에 대해 마을 주민들은 목숨을 걸고 절대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덕양은 인심이 후덕하고 살기 좋은 마을이었는데 50여년전 여수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서면서 산업도로, 철도, 고압송전탑 건설 등으로 공해뿐만 아니라 각종 재해 피해를 당해왔다”며 토로했다.

특히 “A업체 대표는 사업허가를 위해 여수시 해산동 7,8,9통 통장들과 공청회도 없이 마을통장들에게 800만원을 제공했다”며 “사업이 떳떳하면 왜 주민공청회도 없이 800만 원을 마을에 주나. 몇몇 주민동의서를 여수시 허가민원과에 제출한 것은 무엇이냐"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그냥 법대로 진행하면 될 것을 A업체 대표는 이 부분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해야 할 것이다”며 “또 공청회도 없이 800만원을 받고 동의서에 서명한 7,8통 통장들도 명확한 이유를 설명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여수시 덕양·해산마을 주민들은 여수시와 의회에 공해업체 인·허가 반대 탄원서를 제출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