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가 서울 아파트 매입 1위...문재인 '원상회복' 발언에 '분노'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4 13:28: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30대가 지난해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 가장 큰 손으로 등극했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규제책에 따른 분양가 통제로 로또 단지가 양산 되면서 30대 '청포자(청약 포기자)'들이 기존 주택 매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총 7만1734건으로, 이 가운데 30대가 28.8%인 2만691건을 매입해 전 연령대를 통틀어 최대 건수를 기록했다.

이는 기존에 주택시장에서 가장 왕성한 구매를 해온 40대(2만562건)를 근소한 차이로 앞선 것이면서 50대(1만3911건)를 압도하는 수치다.
 

▲서울 송파구 잠실 인근 아파트 단지./사진=연합뉴스

전문가들은 가점제 대상 아파트 확대로 30대가 청약시장에서 소외되면서 새 아파트 청약 대신 기존 주택 매입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서울 인기 지역 아파트 청약 가점은 최하점이 50∼60점을 웃돌아 부양가족 수가 적고, 무주택기간이 짧은 30대는 당첨권에서 멀어진 상황이다.

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30대의 소득 수준이 높아진 데다 생애 첫 주택구입인 경우 대출 규제가 덜한 경우가 많다는 점도 30대의 기존 아파트 구매 증가로 이어졌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다만 이 과정에서 일부는 부모로부터 증여 등을 통해 자금 지원을 받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구별로는 성동구의 30대 매입 비중이 36.1%로 가장 높았고, 동작구 35.1%, 영등포구 34.7%, 마포구 34.3%, 강서구 33.7%, 성북구 32.9%, 서대문구 32.4% 등의 순으로 30대의 매입이 많았다.

이에 비해 고가주택이 밀집한 강남 3구는 40대 매입 비중이 압도적이다.

강남구는 전체 매입자의 38.9%가 40대였고, 서초구와 송파구는 40대가 각각 36.0%, 31.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학군 수요가 많은 양천구도 40대 매입 비중이 38.2%로, 강남구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광진구(33.1%), 노원구(30.9%), 용산구(28.1%) 등도 40대가 가장 많은 아파트를 매입했다.

전국 아파트 기준으로는 40대의 매입 비중이 28.7%로 가장 높았고 30대(24.0%), 50대(21.1%), 60대(11.6%) 등의 순이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신년 기자회견에서 3년 전보다 집값이 지나치게 많이 뛴 곳에 대해 가격이 '원상회복'돼야 한다고 발언하자 최근 집을 산 30대 실수요자들은 크게 반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상당수 30대는 문재인정부가 전용면적 84㎡ 이하 아파트에 100% 가점제를 도입하면서 청약을 일찌감치 포기하고 월급으로 어렵게 모은 목돈과 대출을 최대 한도로 받아 내 집 마련을 한 사례가 많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