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교보생명, 소비자중심경영 '명예의 전당' 등극

정종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3 13:2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이 나란히 소비자중심경영(CCM) 우수기업 포상식에서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 12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주관하고 한국소비자원에서 운영하는 소비자중심경영(CCM) 우수기업 포상식에서 '명예의 전당' 상을 수상한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오른쪽 두번째),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왼쪽 두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화생명

한화생명은 12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주관하고 한국소비자원에서 운영하는 소비자중심경영(CCM) 우수기업 포상식에서 '명예의 전당' 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소비자중심경영 인증제도는 모든 경영활동을 소비자 중심으로 구성하고 꾸준히 개선하고 있는 지를 2년마다 평가해 인증하는 제도다.

명예의 전당은 2007년 최초 인증부터 현재까지 7회 연속 인증을 획득한 기업에게 시상하는 상으로 한화생명을 포함 교보생명, 풀무원식품, 유니베라 등 총 4개사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화생명은 그 동안 상품 개발·판매, 고객서비스 등 경영시스템을 소비자 가치와 니즈에 맞게 구성하고 지속 발전시켜 왔다.

올해 초 한화생명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민원예측시스템'을 구축했다. 불만 발생 가능성이 높은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사전 대응하여 민원을 줄이고, 고객불만 처리를 넘어 '고객 불편을 예방하고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서용성 한화생명 소비자보호실장은 "소비자중심경영은 '고객의 문제 해결'이라는 소극적 개념에서 벗어나 소비자 만족이라는 적극적 개념으로의 확장을 위한 활동을 의미한다"며 "앞으로도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고객중심의 문화 확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보생명도 '고객의 관점에서 생각하고 행동한다'는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고객중심 경영을 펼치고 있다. 교보생명은 보장 유지 서비스인 '평생든든서비스', 보장 분석을 제공하는 '스마트보장분석 시스템' 등으로 고객 만족을 실천하고자 했다. 또 '건강코칭서비스'로 고객의 건강증진을 도왔고 '보험금 자동 청구 서비스' 등을 통해 고객 편의를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앞으로도 교보생명은 고객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 개발에 힘쓸 것"이라며 "'고객 관점에서 생각하며 행동한다'는 '고객중심 경영'의 핵심가치를 꾸준히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종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