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호찌민시, 삼성전자 '수출가공기업' 전환 요청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9 13:28: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삼성전자 베트남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베트남 호찌민시가 수출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삼성전자에 더 나은 혜택을 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9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호찌민시는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에게 삼성전자의 호찌민 가전복합단지(SEHC)를 일반제조기업에서 수출가공기업으로 전환해줄 것을 요청했다.

SEHC는 지난 2016년 6월 공장 가동을 시작해 TV 스크린을 생산하고 있다.

만약 SEHC가 수출가공기업으로 전환되면 수출입 관세가 면제되는 것을 비롯해 다양한 세금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수출가공기업으로 인정받으려면 전체 매출의 90%가 수출에서 발생해야 한다.

이에 따라 호찌민시는 SEHC의 올해 매출은 49억 달러로 전망되고 있으며, 이중 44억 달러가 수출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수출가공기업 전환조건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베트남 전체 스마트폰 생산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할 만큼 수출에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삼성전자, 18일 갤워치3 '티타늄·PXG 한정판' 동반 출격2020.09.15
역대급 혜택…삼성전자, 폴더블폰 2종 사전예약 받는다2020.09.10
삼성전자, 국내 최대 규모 '오픈소스 콘퍼런스'2020.09.10
베트남 호찌민시, 삼성전자 '수출가공기업' 전환 요청2020.09.09
삼성전자, 갤버라 'FILA' 에디션 2000대 한정 판매2020.09.08
돈이 뭐길래… 부모 품 떠나 한국서 베트남으로 송환된 아기들2020.09.07
탈 중국 가속화…삼성전자, 연내 톈진 TV공장도 철수2020.09.07
삼성전자, 美 5G 시장 뚫었다…8조원 규모 5G 장비 계약2020.09.07
베트남 내 다국적 기업 절반 "사업 확장 계획 있다"2020.09.04
베트남 코로나19 재확산에 독립기념일 '버스티켓 전쟁'도 실종2020.09.02
베트남 총리, 한국행 항공편 재개 촉구2020.08.31
롯데리아, 베트남서 가장 자주 방문한 체인점 2위 등극2020.08.31
악성부채에 빠진 베트남 은행들… 자금 확보 위해 자동차까지 내놨다2020.08.20
현대베트남조선, 코로나19 위기 속 지역경제 버팀목 '우뚝'2020.08.18
방역 구멍 뚫린 베트남…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2020.08.18
필리핀에 이어 베트남도 러시아 백신 구입 예정2020.08.14
러시아 백신 맞겠다는 필리핀 대통령… 왜 그는 서두르나2020.08.14
"푸틴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주장은 내부 선전용"2020.08.12
한국 거주 베트남인들 "폭우로 농사 다 망쳤어요"2020.08.12
베트남 호찌민서 마스크 안써서 낸 벌금 1000만원 '코 앞'2020.08.11
캄보디아 국경서 한국인 밀입국 도운 베트남인 붙잡혀2020.08.10
베트남서 다시 고개드는 코로나19 공포… "이번엔 못 버틴다"2020.08.10
베트남 다낭,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中우한처럼 봉쇄해야"2020.08.04
코로나도 막지 못한 한국의 베트남 투자 열기… 中日도 넘어섰다2020.07.30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