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옵티머스 펀드로 얼룩진 농협

유승열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7 13:18: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야 "외압 없이는 이해할 수 없어"
여 "금융감독체계 차원서 살펴봐야"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1조원대 펀드 사기 의혹을 받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상품을 판매한 NH투자증권이 농협중앙회와 계열사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집중적인 질타를 받았다. 다만 야당은 상품 판매를 결정한 과정에 외압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부각하는 데 주력한 반면, 여당은 이번 사태를 전체적인 금융감독체계 차원에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협중앙회, 농협금융지주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6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협중앙회 등에 대한 국감에서는 NH투자증권의 펀드 판매 행위가 핵심 쟁점이 됐다.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은 NH투자증권의 상품 판매 과정에 대해 묻자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옵티머스 측의 상품을 접하게 된 경위 등과 관련해 "김진훈 옵티머스 고문의 전화를 받고 담당자에게 접촉해보라고 메모를 넘긴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옵티머스 관계자와 만난 NH투자증권 상품기획부장이 상품승인소위원회 위원장을 겸하고 있다는 점을 문제로 삼았다. 상품을 고르고 선택하는 사람이 같아서 제대로 된 견제 기능을 하지 못했다는 취지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금융감독원의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전반적인 제도 개편 방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야당은 상품 판매 결정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은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상품을) 하루 만에 실사해 상품소위에 올리고 바로 결정했다"며 "외부에서의 부탁이 없었다면 어떻게 이렇게 신속하게 허위·엉터리 실사가 진행될 수 있었겠느냐"고 지적했다.

같은 당 이양수 의원 역시 "이런 어이없는 투자가 어떻게 걸러지지 않았을까, 견고한 투자증권회사에서 어떻게 이걸 걸러내지 못했나(의문이 든다)"라면서 "이것은 걸러내지 않은 것, 외압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권성동 의원은 "정 사장은 증권업계에서 날고 기는 사람인데 '바보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며 "NH투자증권에서 가장 유능한 직원이 모인 상품소위에서도 확인할 것을 하나도 안 하고 수집할 정보를 하나도 안 했다고 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상대방 말을 100% 믿고 결정했다는 것은 딱 떨어진 업무상 배임"이라며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잘못은 없다는 식으로 국민을 우롱하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여당은 이번 사태가 금융감독체계의 문제라는 입장이었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라임·옵티머스 사태의 핵심은 정권의 누구를 통했느냐가 아니라 상품을 설계하고 판매하는 과정, 금융감독체계 등 전체적인 차원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난 형태로 상품을 기획한 라임과 옵티머스 책임자, 주 은행과 판매사의 책임을 묻고 역할과 행위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서삼석 의원은 "농민들은 옵티머스가 뭔지도 모른다"며 "농협이 안고 풀 문제니, 차제에 이런 문제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책을 강화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20 국감] 대한·아시아나항공, 코로나 속 '브랜드수수료' 136억 지급2020.10.19
[2020 국감] "정규직 줄고 비정규직 늘고"…은행 '고용의 질' 나빠졌다2020.10.19
[2020 국감] 신용대출 대부분 고신용자…정부, 대출 옥죄기 '주객전도'2020.10.19
[2020 국감] 이동걸 산은 회장 건배사 논란에 '진땀'2020.10.17
[2020 국감] 옵티머스 펀드로 얼룩진 농협2020.10.17
[2020 국감] 김현미, 추미애 형부 버스공제조합 이사장에..."몰랐다" 발뺌2020.10.17
[2020 국감] 오기형 "햇살론 17 금리 높다"…이계문 "대안 고민할 것"2020.10.16
[2020 국감] 이계문 "서민금융상품 혼동 일으킬 수 있는 유사상품 처벌할 것"2020.10.16
[2020 국감] 커져가는 한은 역할론…이주열 "위기 상황 역할 강화 공감"2020.10.16
[2020 국감] 이주열 "지금보다 경기 악화되면 기준금리 인하 고려"2020.10.16
[2020 국감] 이계문 "앞으로 서금원 홍보와 지원 강화할 것"2020.10.16
대한항공,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평가 서 '통합등급 A'획득2020.10.15
[대한항공 성폭행 폭로③] 피해자 "성 예방교육은 ‘요식행위’…‘소통부재’도 큰 문제"2020.10.12
서울시,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공원' 용도변경…"매입 속도낸다"2020.10.07
대한항공, 코로나19 백신 개발 후 화물운송 대비…'전담 태스크포스팀'구성2020.10.07
[대한항공 성폭행 폭로②] 피해자가 3년 전 악몽을 끄집어 낸 이유2020.09.28
[단독] 대한항공 성폭행 피해자, 녹취록 공개…"회사 거짓 주장에 기가 막혀" 반박2020.09.25
대한항공, 성폭행 폭로에 "모든 절차, 상의해 결정"…'피해자 입장과 엇갈려'2020.09.24
[대한항공 성폭행 폭로①] 회사는 ‘쉬쉬’ 피해자는 고통, 가해자는 징계 없이 ‘퇴사’2020.09.24
유승열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