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제3연륙교 12월 착공 추진… 2025년 개통 목표

최종만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7 13:25: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길이 4.66㎞, 폭 29m 왕복 6차로
▲ 인천 청라지구과 영종도를 잇는 제3연륙교 위치도.j
[아시아타임즈=최종만 기자]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서구 청라지구와 영종도를 잇는 세 번째 교량인 제3연륙교를 연내 착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오는 4∼6월 제3연륙교 설계경제성 검토(VE), 지방건설기술심의, 환경영향평가 협의 등 행정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어 8월 실시계획 인가와 실시설계 용역 준공을 거쳐 12월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인천시 중구 중산동과 서구 청라동을 연결하는 제3연륙교는 길이 4.66㎞, 폭 29m(왕복 6차로)이며 공사비는 약 6천억원가량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된다.

인천경제청은 제3연륙교 공사 기간을 애초 예상된 66개월에서 54개월로 최대한 단축해 2025년 하반기에는 개통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제3연륙교는 지난 2006년 당시 영종·청라국제도시 택지 조성원가에 사업비 5천억원을 반영해 이미 확보해 놓은 상태다.

그러나 제3연륙교 개통 때 통행량이 줄어들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의 손실을 누가 얼마나 부담할지를 놓고 인천시와 국토교통부, 민간사업자 간에 이견을 보여 그 동안 착공이 미뤄졌다. 

제3연륙교 통행료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인천시는 영종·청라 주민에게는 통행료를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제3연륙교 통행료를 영종·인천대교 손실보전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유료도로법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