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기아차 신형 K5 전용 할부 상품 출시

신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3 13:23: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신진주 기자] 현대캐피탈은 'K5 스타터 패키지'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취등록세 3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 현대캐피탈, 기아차 신형 K5 전용 할부 상품 출시. /사진=현대캐피탈


차량 가격의 최대 64%까지 유예가 가능한 원금유예할부상품으로 표준형 할부상품 대비 월 납입금 부담을 낮췄다.

여기에 출고 후 1년간 차량 외관손상을 보장해주는 K-Style 케어 서비스도 제공돼 차량 관리 부담도 줄일 수 있다.

K5 스타터 패키지는 신형 K5를 사전 계약한 개인과 개인사업자 고객 중 2020년 1월 31일까지 출고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한편 현대캐피탈은 신형 K5 전용 상품 출시와 함께 기아차 주요 차종에 대한 연말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기아자동차 주요 인기차종인 △모닝 △K3 △카니발 △K9△스팅어를 대상으로 초저금리 할부를 적용해 고객의 구매 부담을 낮췄다.

12월 한 달간 현대캐피탈 할부금융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36개월 기준 0.9%의 초저금리로 구매할 수 있으며, 현대카드로 차량 가격의 10% 이상 선수금 결제 시 무이자 할부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기아차 인기 SUV 모델인 스포티지, 쏘렌토를 대상으로 한 '밸류업초이스' 이벤트도 12월 한 달간 진행된다.


해당 차종을 구입 예정인 고객이라면 최저 0.9%의 '초저금리 할부 프로그램'과 '신차 교환 프로그램' 중 본인의 상황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신차 교환 프로그램'은 현대캐피탈 자유형 할부 상품(36개월 기준 5.0%)으로 차량 구입 후, 1년 간 이자만 납부하면서 차량을 이용하면 된다.

출고 후 13개월 째 되는 달부터 3개월 이내 동일한 신형 모델 계약 시, 최대 77%에 해당하는 중고차 가격을 보장 받고 남은 대출금만 내면 된다.

이 경우 신형 모델 출고 시 취등록세도 최대 200만원까지 무상으로 지원 받을 수 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신형 K5 출시를 맞아 기아자동차의 인기 차종을 보다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며 "신차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고객이라면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 종료 전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진주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