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화이자, 내달말 코로나 백신 긴급사용신청...관련주는?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7 12:47: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다음 달 말에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로이터통신은 16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안전성 검증 자료를 확보하는 시점인 11월 셋째 주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할 수 있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회사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사용 승인 신청 여부는 백신의 효과 등 몇 가지 요인에 따라 결정된다"면서 "현재 임상 속도로 볼 때 11월 셋째 주에는 안전성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이고, 자료가 준비되면 곧바로 사용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FDA는 개발 단계의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위해 최소 2달 치의 안전성 검증 자료를 요구한다.

로이터통신은 이에 따라 내달 3일 예정인 미 대선 이전에 코로나19 사용 승인이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연내 승인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최근 외신 보도에 따르면 두 회사는 올해와 내년에 총 4억5000만회 분량의 백신을 미국과 EU(유럽연합)를 비롯한 각국 정부에 공급할 예정이다.

사용 승인이 떨어지면 우선 올해 1단계로 1억회 분량의 백신을 생산해 의료진 등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큰 5000만명의 위험군 위주로 접종토록 할 계획이다. 이 백신은 한명 당 두 번 맞게 돼 있다. 양사는 백신 수요 증가에 대비해 다른 외국 회사들과 공동 생산하는 방안도 타진 중이다.

국내에서 화이자 관련주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신풍제약, 유한양행, 제일약품, 우리바이오, 셀트리온 등이 코로나19 백신 관련주가 꼽힌다. 이외에도 화이자 관련주로 동화약품, 종근당바이오, 동구바이오제약, 대한뉴팜, 파멥신, 대웅제약, 녹십자 등이 거론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