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청산1리 등 지역마을 정주여건 개선사업 '순항'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3 11:31: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수부 주관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 4년 연속 선정
▲ 청산1리 모습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태안군이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가 주관한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4년 연속 선정돼 총 100억11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해수부의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는 태안군 청산1리 어촌종합개발(총사업비 54억8700만 원), 창기7리 어울림마을(42억7400만 원) 2곳이 선정됐으며, 지역 역량강화 사업에 태안군 전체 대상(2억5천만 원)까지 총 3가지 사업이 공모에 선정됐다.

특히 청산1리와 창기7리는 2017년 채석포권역, 2018년 몽산포권역, 2019년 파도리권역에 이어 4년 연속 거점개발사업 분야에서 선정됐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을 통한 어촌 정주여건 개선 및 지역특화개발로 어촌의 소득증대 및 지속 발전 가능한 어촌경제를 조성하는 해수부의 역점사업이다.

원북면 청산1리의 어촌종합개발사업(2021~2025)은 총 54억 87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산센터 △해양레포츠시설 △갯벌체험장 △감태가공센터 △사계정원 △해상낚시터 △나루터주막 등의 다양한 소득창출 사업과 특색 있는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안면읍 창기7리의 어울림마을사업(2021~2025)은 총 42억 7400만 원의 사업비로 △커뮤니티케어홈 △굴.바지락 공동작업장 현대화 △굴.바지락 가공공장 △귀어인을 위한 ‘마을 사랑방’ 등 원주민과 귀어인의 상생 및 소득창출을 위한 사업을 진행한다.

지역역량강화사업은 내년 단년도 사업으로 군은 총 2억 5천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찾아가는 읍.면대학 △마을대학 △마을 맞춤형교육 △공동체 한마당 행사 △마을탐험대 등의 다양한 교육 사업을 통해 주민 역량을 강화와 ‘주민 스스로 살기좋은 마을’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할 방침이다.

가세로 군수는 “공모에 선정된 마을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다양한 사업을 통한 소득·일자리 창출을 통해 ‘원주민과 귀어·귀농·귀촌인들이 모두 함께 더불어 잘 사는 마을공동체’, ‘누구나 머물고 싶은 태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