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범양냉방, 품질경쟁력 우수기업 선정

정상명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0 15:41: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귀뚜라미 냉난방 기술연구소 (사진=귀뚜라미)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귀뚜라미그룹이 냉난방 공조 분야에서 전문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귀뚜라미그룹(회장 최진민)은 지난 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제46회 국가품질경영대회'에서 냉·난방 사업부문 주력계열사인 귀뚜라미와 귀뚜라미범양냉방이 각 5년 연속, 13년 연속으로 '2020년 품질경쟁력우수기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품질경쟁력우수기업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해 한 해 동안 품질과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우수한 경영성과를 거둔 기업을 선정하는 제도다. 1994년 '품질경영 100선'을 모태로 시작해 올해로 27회째를 맞았다.

귀뚜라미(대표 최재범)는 50년 역사의 보일러 전문기업으로 보일러의 국산화와 친환경보일러 개발과 보급 확대에 앞장서며 우리나라 보일러 산업 발전에 이바지해 왔다.

특히 귀뚜라미는 친환경보일러 설치를 의무화하는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된 올해 4월보다 앞선 2015년부터 환경부 인증 기준을 충족하는 콘덴싱보일러와 일반보일러를 보급하는 등 친환경보일러 시대로의 전환을 주도했다.

귀뚜라미범양냉방(대표 이영수)은 국내 냉동·공조 업계 선도기업으로 1963년 창업 이후 57년간 우리나라 냉동·공조 산업 발전을 이끌어 왔다. 1967년 스탠드형 에어컨 생산을 시작으로 냉동기, 공조기, 냉각탑, 송풍기 등 산업용 냉동·공조 제품을 국산화하며 대외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2006년 귀뚜라미그룹에 합류해 '신품질 경영시스템'을 안착시키고, 세계 최대 용량인 3000RT급 냉각탑 시험설비를 구축하는 등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며 세계적인 수준의 품질경쟁력을 확보했다.

귀뚜라미범양냉방은 반도체, 클린룸에 사용되는 산업용 냉각탑, 외조기 등 산업용 공조기의 설비 공정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신공법을 개발하여 맞춤형 냉동·공조 설비의 개발 및 시공을 확대하고 있다.

귀뚜라미보일러 관계자는 "국내 보일러 업계 선두기업으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우수한 품질의 친환경보일러를 보급하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5년 연속 품질경쟁력우수기업 선정은 이러한 노력의 성과를 입증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귀뚜라미범양냉방 관계자는 "우리나라 냉동공조 산업 발전을 위해 세계적인 수준의 품질관리능력과 기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품질경쟁력우수기업 13년 연속 선정으로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