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 "현대차 개발철학은 '인간중심'"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8 11:24: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7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2019'에서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이라고 선언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도시와 모빌리티는 인간을 위해 개발되고 발전돼 온 것으로, 현대자동차그룹은 넓은 인문학적 관점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는 사람을 연결하는 것을 넘어 인류의 삶에 진정성 있게 공헌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겠다는 의미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를 위해 도시와 모빌리티, 인간을 위한 통찰력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하고 인류에 기여하는 혁신적인 도전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그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은 포용적이고 자아실현적이며 역동적 도시구현이라는 핵심 가치를 도출했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2050년 미래 도시의 정책과 구조의 변화를 연구하는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050 미래도시 프로젝트'는 각 지역의 유형별 특성에 따라 변화, 발전하게 될 미래 도시를 예측하는 공동 프로젝트다.
 

이어 정 수석부회장은 "대학원을 다닌 1995년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변화는 모빌리티가 공유로 바뀌는 전환점을 제시했다는 점이지만 차량 소유 개념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고 새로운 서비스가 기존 문제점들을 완전히 해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기차, 마이크로 스쿠터 등 역시 땅 위를 다니는 또 다른 모빌리티에 불과하기 때문에 한정된 도로상황을 극복하기는 어렵다"라며 "새로운 모빌리티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함께 실현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혁신과 미래 기술 흐름을 선도하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모빌리티 개발 방향성을 공개한 것은 혁신 생태계에서 게임체인저로서 위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이 혁신 거점인 '현대 크래들' 주관으로 올해 4회째 개최한 MIF에는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인간 중심 모빌리티'를 주제로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했다.
 

미국 도시개발 건축가로 잘 알려진 피터 캘도프를 비롯, H2에너지 롤프 후버 회장, 우버 엘리배이트 에릭 앨리슨 총괄, 리막의 마테 리막 CEO, 그랩 후이링 탄 공동창업자 등이 패널과 발표자로 참석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